배우 유주은, 사망 전 남긴 ‘유서’ 인스타에 공개되자 모두가 오열했다

배우 유주은 사망 충격

배우 유주은(27)이 생을 마감한 것으로 알려져 적지 않은 충격을 주고 있다.

29일 유주은 인스타그램에는 “부고 고(故) 유주은. 2022년 8월 29일 주은이가 이곳을 떠나 편한 곳으로 갔다. 시간이 되시는 분은 주은이 가는 길 인사 부탁드린다”라는 고인의 오빠가 쓴 글이 게재됐다.

이어 “주은이의 마지막 부탁으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라는 글과 함게 고인이 생전 마지막으로 남기고 간 유서도 공개됐다.

해당 글에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말과 행복한 삶을 살아왔다는 고인의 마지막 말이 남겨 있었다.

하지만 고인은 “연기가 너무 하고 싶었어. 어쩌면 내 전부였고 내 일부였어”라면서 “그런데 그 삶을 사는게 쉽지가 않았어”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고인은 “사랑하는 내 가족들과 친구들, 그리고 나의 사랑들, 아껴주고 사랑해줘서 너무 고마워”라며 “그게 나의 힘이었고 내 웃음이었어”라는 말도 잊지 않았다.

 

그러면서 “나와 맺었던 모든 소중한 인연들 특히 선생님들 너무 감사했고 존경했어요. 인생의 수많은 것들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배우 유주은 나이는 1995년생으로 올해 27살이다. 작품활동으로는 tvN 드라마 ‘빅 포레스트’로 데뷔했고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유주은 인스타그램 주소는 @yoojueunn이며, 현재는 비공개로 고인의 생전 사진이나 글은 볼 수 없는 상태다.

유주은 빈소는 아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 32호에 차려졌으며, 발인은 31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