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레시피 전수받은 ‘강남역 핫도그’ 푸드트럭 사장님 안타까운 비보 소식

사진=SBS

5년 전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출연해 새 레시피를 전수받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던 출연자가 있었다.

바로 강남역 핫도그 푸드트럭 사장님 박광석(64) 씨가 그 주인공이다.

사진=SBS

박광석 씨는 방송 이후에도 초심을 잃지 않고 백종원 요리연구가에게 전수받은 레시피와 장사 노하우를 그대로 실천했다.

장사는 그야말로 대박이 났고 한 인터뷰에서 백종원 씨는 박광석 씨를 언급하며 가장 보람을 느낀 출연자라고 언급할 정도였다.

이런 가운데 강남역 핫도그 푸드트럭을 운영하던 박광석 씨의 안타까운 비보가 뒤늦게 알려졌다.

박 씨의 비보는 온라인상에서 먼저 알려졌다. 한 블로거는 지난 5월 26일 건강상 이유로 강남역 핫도그 푸드트럭이 장사를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사진=네이버 블로그 캡처

두 달 뒤 한 네티즌은 해당 글에 댓글로 “강남역 핫도그 푸드트럭 서초 강산 사장님께서 7월 25일 암 투병 중 소천하셨습니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주었다.

이어 박광석 씨 아들도 지난 27일 언론을 통해 “이틀 전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오늘 장례를 다 마쳤고 아버지가 아프셔서 오랫동안 장사를 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슬픔에 잠긴 아들은 “그동안 아버지를 찾아주신 손님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라며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강남역 핫도그 푸드트럭 사장님의 비보 소식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알려졌고 많은 누리꾼들이 그를 추모했다.

사진=SBS

10년 가까이 강남역에서 노점을 운영했던 박광석 씨는 서초구청의 제안으로 2016년 핫도그 푸드트럭을 열었다.

하지만 개업 후 손님이 줄었고 이를 계기로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출연하는 계기가 됐다.

당시 박 씨는 백종원의 새 레시피를 반영한 핫도그를 만든 후 눈물을 흘렸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0.8%를 기록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