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서 4번째” 김혜경 법카 의혹 40대 남성 사망 소름

소름 끼치는 우연 계속될까

사진=경기남부경찰청

민주당 이재명 의원 아내 김혜경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던 40대 남성 A씨가 사망했다.

A씨는 경찰 조사를 받은 직후 26일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27일 전해져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이재명 SNS

사망한 40대 남성 A씨는 경기도 총무과 별정직 5급 비서관으로 김혜경 씨를 보좌하는 역할을 하던 배 모 씨의 지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동기와 유서 발견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경찰은 아직 타살 혐의점은 발견하지 못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김혜경 법카의혹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던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된 데 대해 엄중한 진실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도저히 우연이라고 하기에는 믿기 힘든 마치 저승사자라도 보는 듯한 오싹함마저 느끼게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대선 당시 이재명 후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 제기했던 녹취록 제보자의 석연찮은 죽음과 대장동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던 유한기 전 성남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과 김문기 개발1처장의 극단적인 선택 이후 벌써 네 번째 죽음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김김현 의원은 “범죄 혐의가 밝혀지지 못하도록 권력을 이용해 강제로 진실을 덮고 공공연하게 법치를 짓밟는 일은 결코 용인되어서는 안 됩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끝으로 “고인이 되신 분의 명복을 빌며, 이재명 의원과 김혜경 씨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엄중한 진실규명을 촉구합니다. 그래야 이 두 부부를 둘러싼 의문스러운 죽음의 행진을 끝낼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