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벳튜브, ’72만 유튜버’ 머리카락 사기극 의혹에 인스타에 남긴 말

구독자 72만 유튜버 벨벳튜브 머리카락 사기극 진실은?

음식에 고의로 머리카락을 넣은 뒤 두 차례 환불을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72만 유튜버 벨벳튜브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15일 벨벳튜브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는 머리카락 사기극 의혹에 정면 반박하는 글이 올라왔다.

 

벨벳튜브는 “어제 불미스러운 일로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저희도 뉴스를 보고 이런 일이 있었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와 저희 가족은 고의로 햄버거에 머리카락을 넣은 적이 없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수사 과정에서 상세히 말씀드릴 것이며, 그 결과가 명명백백 밝혀질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연락이 두절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KBS) 방송사에서 저에게 연락하였으나 1주일 동안 답변을 하지 않았다는 식으로 방송됐는데 저는 방송이 나가는 날까지 방송사로부터 전화, 메일 등 그 어떤 연락도 받은 적이 없습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나중에 연락해보니 1주일 전 인스타그램 DM을 보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개별 DM은 너무 많아 일일이 확인이 어렵습니다”라고 해명했다.

 

벨벳튜브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이번 경찰 조사로 저의 무고함이 밝혀질 것입니다”라며 “법무법인을 선임해 대응하고 있고 인신공격, 인격모독 등 댓글을 삼가주실 것을 요청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KBS는 유튜브 구독자 72만명에 달하는 유명 여성 유튜버가 강원도 추천의 한 햄버거 가게에서 머리카락을 고의로 넣은 뒤 한 달 간격으로 두 차례 환불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또한 공개된 CCTV에서도 젊은 여성이 음식을 먹다 말고 담요에 붙은 이물질을 떼어내 식탁 위 휴지에 올려놓고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환불을 요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장면을 공개해 국민적 공분을 일으켰다.

이후 KBS가 공개한 영상 속에는 72만 유튜버로 추정되는 채널이 모자이크 처리되어 있었고 누리꾼들은 해당 프로필 사진과 채널아트 사진, 구독자 수가 ‘벨벳튜브’와 흡사하다며 용의자로 지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