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보다 더러워” 현직 승무원이 폭로한 기내 최악의 장소

현직 승무원이 기내에서 가장 더러운 장소를 폭로해 화제다.

지난 25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플라이트 베이 비(Flight Bae B)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인 미국 마이애미 출신 브렌다 오렐루스의 말을 인용해 기내에서 가장 더러운 장소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곳은 기내 화장실 변기나 좌석 쿠션 심지어 트레이 테이블보다 더 더러운 곳으로 알려졌다.

 

이날 브렌다 오렐루스는 비행기 좌석 등받이 주머니가 기내에서 가장 더러운 곳이라고 설명했다.

유명 인플루언스로 활동 중인 승무원 브렌다 오렐루스는 영상을 통해 자신이 비행하면서 음식물 쓰레기부터 아기 기저귀까지 좌석 등받이 주머니에 버리고 가는 것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또한 등받이 주머니에 남겨진 쓰레기는 수거하지만 따로 청소하는 모습은 한 번도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브렌다 오렐루스는 기내 화장실은 주기적으로 청소와 관리를 하지만 등받이 주머니는 따로 관리하지 않아 세균이 가득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후 기내 청소부들은 그녀의 주장을 반박했다. 한 청소부는 “원래 청소를 해야 하는 곳이 맞지만 시간 관계상 건너뛸 때도 있다”라며 “오렐루스 말이 틀린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공통사항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대형 항공기는 착륙 후 청소 시간이 1시간가량 주어지지만 단거리 왕복 비행기의 경우 15~30분 내외로 짧은 청소시간이 주어진다고 밝혔다.

이어 “기내에서 제대로 관리되지 않는 곳은 좌석 등받이 주머니뿐만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하와이 출신 전직 승무원이자 인플루언스로 활동 중인 캣 카말라니 역시 기내에서는 뜨거운 물을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고 폭로했다.

 

카말라니는 “기내 물탱크는 자주 청소하지 않기 때문에 위생 상태가 좋지 않고 특히 커피 머신은 관리가 잘 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미국 뉴욕 헌터 대학의 음식 정책 센터가 진행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부분 항공사 수질 상태가 좋지 않아 카말라니 주장을 뒷받침하기도 했다.

이에 카말라니는 기내 승객들에게 밀폐된 용기 속 식수를 마실 것을 권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