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경남 진동 느꼈다” 일본 규슈 동쪽 해상 규모 6.4 지진 발생

22일 새벽 1시 8분쯤 일본 오이타현(규슈) 오이타 남동쪽 75km 해역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기상청 지진화산정보서비스는 트위터를 통해 일본 지진 소식을 급하게 전했습니다.

오늘 일본 지진으로 부산, 경남, 전남, 양산 등 일부 지역에서는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특히 부산 지역에서는 새벽 1시경부터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800여 건이나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남 목포에서도 약한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최소 2건 이상 접수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다행히 이번 일본 지진으로 인해 국내에서 피해가 발생했다는 신고는 아직 없습니다.

하지만 일본 기상청은 일부 지역에서 진동 5강이 흔들림이 관측됐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기상청 자체 등급인 진도 5강은 사람들이 무언가를 잡지 않고는 걷기 힘들 정도의 흔들림입니다.

또한 실내에서 식기류가 떨어지고 책상의 책이 떨어질 수 있으며 고정하지 않은 가구는 넘어질 수 있는 수준을 말합니다.

다행히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