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에 탄 시신 2구 추가 발견”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소름 돋는 상황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사망자 4명으로 늘어

인명피해 최소 8명 충격

26일 발생한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로 인명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대전소방본부는 이날 현장 브리핑을 통해 사망자가 4명까지 늘었다고 밝혔다.

사진=(우)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부상자 1명은 의식을 잃은 채 치료 중이며, 행방불명된 실종자는 3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당초 지하주차장에 7명이 남아 있을 것이라는 것보다 1명 늘어난 수치다.

대전 현대아울렛에서 발생한 불은 7시간 15분여 만인 오후 3시를 기해 완전히 진압됐다.

인력 300명과 장비 40여 대를 동원해 큰불은 잡았지만 지하에 적재된 물건에서 뿜어져 나오는 연기 때문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과 함께 구조 작업에 나섰고 화재 발생 1시간 뒤인 오전 8시 50분경 지하 1층 방재실에서 시설관리 직원 30대 남성 1명을 극적으로 구조했다.

하지만 이 직원은 구조 당시 의식은 있었지만 병원으로 이송된 후 끝내 사망했다.

앞서 심정지 상태로 50대 직원 1명이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오후 들어 본격적인 수색이 시작됐고 사망자가 추가로 발견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하 1층에서 불에 탄 남성 2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이중 1명은 지하주차장 서측, 또 다른 1명은 남측에서 각각 발견됐고 이들의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소방당국은 관계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지하 1층에 실종자 3명이 남아 있을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소방 관계자는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원인에 대해 “당초 폭발로 인한 화재로 추정했지만 폭발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라며 인명 구조 후 화재 원인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