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 제니 세 번째 열애설 ‘쐐기’ 박은 결정적 사진 등장(+집,거울,셀카)

뷔 제니 집 데이트 사진 유출, 진실은?

방탄소년단 뷔와 블랙핑크 제니 세 번째 열애설에 쐐기를 박는 사진이 추가로 공개됐다.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뷔와 제니가 함께 찍은 사진이 확산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이들이 함께 있는 세 번째 사진으로 사진 속 뷔와 제니는 함께 거울 셀카를 찍고 있다.

뷔 제니는 편안한 캐주얼 복장으로 뷔는 휴대전화를 보고 있고 제니는 거울을 응시하며 카메라 셔터를 누르고 있는 모습이었다.

제니 뷔 사진이 찍힌 해당 장소에 분명 주목할 필요가 있다. 두 사람이 사진을 찍은 곳은 뷔가 수차례 공개한 자신의 집과 같은 곳으로 추정되고 있기 때문이다.

비상구 위치나, 문, 바닥 인테리어 모양, 세워진 거울까지 모두 뷔 집과 흡사해 보인다.

 

또한 두 사람이 입고 있는 바지 스타일과 색상도 유사해 커플옷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다.

이번 사진의 출처는 제니 비공개 인스타 계정으로 어떤 방식으로 사진이 유출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합성이라는 주장도 있었지만 포토샵으로 액자, 의자 넣고 바닥 대리석에 비치는 모습까지 합성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뷔 제니는 대기실에서 함께 찍은 것으로 보이는 두 번째 커플 사진에 이어 세 번째 사진까지 공개되면서 사실상 이들의 열애를 축하하는 누리꾼 행렬이 잇따르고 있다.

 

현재 뷔와 제니는 나란히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고 뉴욕으로 떠났다.

지난 24일 뷔가 화보 촬영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뉴욕에 도착했고 25일 제니 역시 블랙핑크 멤버들과 같은 곳을 향했다.

한편 뷔 제니 열애설과 관련해 양 측 소속사인 하이브 산하 빅히트 뮤직과 YG 엔터테인먼트는 어떠한 입장을 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