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해제 안 한다”…팀명 바꿔 새 출발, 완전체 받아줄 ‘소속사’ 찾은 이유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해체가 아닌 새 출발을 선택했다.

27일 위너뮤직코리아에 따르면 브레이브걸스 멤버 민영, 유정, 은지, 유나는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활동을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위너뮤직코리아 측은 “완전체 활동을 최우선으로 멤버들과 의기투합했고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다만, 기존 브레이브걸스 팀명은 새롭게 바뀔 것으로 보인다.

 

위너뮤직코리아 측은 “새로운 팀명에 대해서는 다각도로 논의 중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2011년 데뷔한 브레이브걸스는 무명 생활 끝에 해제를 고민했으나 2017년 발매한 ‘롤린(Rollin)’이 2021년 역주행 신화를 기록하면서 각종 음원차트 1위를 휩쓸었다.

 

이어 2020년 발매된 ‘운전만해’도 주목 받으며 역주행 신화를 완성해 많은 부러움을 샀다.

또한 멤버들이 각종 예능 방송에 출연해 ‘메보좌’(민영), ‘꼬북좌’(유정), ‘왕눈좌’(은지), ‘단발좌’(유나)라는 수식어까지 얻었고 완전체를 비롯해 개인 활동에서도 눈에 띄는 활약을 이어갔다.

하지만 지난 2월 디지털 싱글 ‘굿바이’를 끝으로 전속 계약이 만료되면서 이후 활동을 멈췄다.

일각에서는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이 해체 후 각자 다른 행보를 보일 것을 예상했으나 워너뮤직코리아와 완전체 계약을 하면서 활동을 재개한다는 희소식이 전해졌다.

한편 워너뮤직코리아는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로 글로벌 아티스트 양성을 목표로 K팝 유통과 수출 등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 마마무 화사와 팝스타 두아 리파(Dua Lipa), 청하와 덴마크 슈퍼스타 크리스토퍼(Christopher), (여자)아이들 민니와 팝스타 앤 마리(Anne-Marie) 등 콜라보를 성사시키면서 K팝 아티스트들이 해외 아티스트와 협업할 수 있는 교두보 역할을 해 주목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