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뺨 갈기고 돈 뺏어…” 피지컬100 김다영 소름 돋는 학폭 폭로 내용(+사진)

넷플릭스 피지컬100 여성 출연자 김다영이 학폭 가해자라는 폭로가 나와 제작진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넷플릭스 피지컬100 여성 참가자 학교 폭력을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중학교 2년 후배라고 소개한 작성자 K씨는 “애초에 학교에서 노는 언니들 무리로 유명했던 그 사람은 학기 중반이 지나면서부터 저와 제 친구들에게 문자나 네이트온으로 본인 친구들과 번갈아가며 일주일에 한 번씩은 꼭 만 원에서 이만 원 정도의 돈을 모아오라고 시켰고 본인 생일이거나 남자친구와의 기념일이라며 뺏어갔던 그 금액은 당시 2주 용돈이 오천 원이 전부였던 저와 친구들에게는 결코 적지 않은 금액이었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돈을 모아올 때까지 계속되는 재촉 전화와 문자들로 저는 그 일이 있은 한참 후 고등학교 졸업까지도 전화벨만 울리면 심장이 뛰어 전화 받기가 늘 두려웠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렇게 7~8 개월 가량 그 사람과 그 사람의 친구들에게 바친 돈은 몇십 단위가 되어갔고 더 이상은 어떻게 해볼 수가 없었던 저와 제 친구들은 부모님께 사실을 말씀드리게 되었다.”라고 주장했다.

그 사람 A와 친구였던 C가 본인 집으로 생일선물을 보내라고 했던 그 집 주소로 부모님들과 함께 찾아갔었고 C의 어머니와 C의 사과를 받고 돌아왔다. 저희는 그게 지옥의 끝일 줄 알았다. 하지만 그 다음주 하교 후 보란 듯이 학교 정문에서 기다리고 있던 A의 표정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A는 본인 친구와 함께 지금까지 돈을 뺏어서 미안하다며 어깨동무를 하고 노래방에 가자고 했다. 그 자리에서 도망치지 않은 것을 아직도 후회한다”라고 말했다.

 

K씨는 “당시 학교 근처 중심상가의 노래방에는 A와 A의 친구 B가 함께 있었고 A는 노래방에 도착하자마자 제 핸드폰을 빼앗고 ‘지금 신고할래? 그냥 처맞을래? 신고할 거면 지금 해’ 하며 핸드폰을 건네는 시늉을 했다. 그 자리에서 신고를 하겠다고 해봤자 더 맞을 것이 뻔했기 때문에 저는 무릎을 꿇고 A는 노래방 의자에 앉아 다리를 꼰 채 제 머리채를 잡아 뺨을 몇 대씩 휘갈겼다. A는 그제야 분이 풀렸는지 폭력을 멈추고는 제 핸드폰으로 제 친구들에게 연락을 해 늦은 밤 공원으로 불러냈다”라고 밝혔다.

또한 “친구 두 명은 어리둥절한 채로 인적이 드문 공원에 불려나가 차가운 공원 흙바닥에 무릎을 꿇고 저와 같은 방식으로 두들겨맞았고 배를 발로 차이고 머리를 얻어맞았다. A가 부른 본인의 남자인 친구들이 ‘깨진 유리에 다 벗기고 무릎 꿇려라’ 등의 이야기를 옆에서 하는데 누가 그 자리에서 도망을 갈 수 있을까. 제 친구가 맞는 동안 집에 찾아갔던 C가 도착하자 ‘너도 때려. 너네 집 갔다며.’하며 웃던 A는 엄마에게 미안해서 못 때리겠다는 C 대신 본인이 몇 대 더 친구들을 때렸다.”라고 설명했다.

 

그렇게 K씨는 “그날은 저와 제 친구들에게 10년이 지나도록 잊히지 않는 상처가 됐다. 그 이후로 그 사람을 마주친 적이 없어 어떻게 사는지조차 몰랐었는데 다음카페 인기글에서 그 사람의 얼굴을 봤다. 멋진 사람이라며 칭찬받고 있는 글을 보자마자 손이 떨려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고 당시에 함께 맞았던 친구들에게 연락하여 피지컬 100에 그 사람 나온 거 아느냐고 물었다. 방송을 보다가 알게 된 친구도 저에게 들어서 알게 된 친구도 있었다”라고 전했다.

K씨는 더 글로리라는 학교폭력을 주제로 한 드라마를 흥행시킨 넷플릭스의 자체 프로그램에 학폭 가해자가 나온다는 것이 너무나 아이러니하지 않냐. 그 사람은 그 때는 자기가 어려서 그랬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저흰 그 때 초등학교를 막 졸업하고 중학생이 된 열네살 이었다. 그 당시 친구들과는 멀어진 것 같던데 그런다고 과거가 사라지지는 않아다. 참다 못해 부모님께 갈취를 말씀드린 죄로 단 두 살 차이 나는 언니에게 맞아야 하는 심정을 본인은 절대 모를 거다”라고 질타했다.

끝으로 K씨는 “증거 없이 이런 글 적지 말라는 분들께 . 저는 기억하고 있는 내용을 전부 거짓 보탬 없이 아주 상세하게 작성했고, 이름 또한 저와 제 친구들이 제일 적고 싶지만 모두가 알고 계실만한 이유로 적을 수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글을 작성한 이유는 그 사람이 때린 사람은 저와 제친구 뿐만이 아니고 여러 명이기 때문에 힘을 모아줄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며 폭로 이유를 설명했다.

K씨가 피지컬100 학폭 출연자 실명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구체적인 중학교 정보 등으로 김다영이라는 추측이 커졌다. 의혹이 커지자 김다영 인스타 계정은 최근 게시물 댓글까지 차단된 상황이다. 이에 넷플릭스 측은 “현재 ‘피지컬100’ 제작진이 출연자와 소통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 됐다”라며 말을 아꼈다. 과연 ‘피지컬100’ 제작진 측과 김다영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