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날라가고 건물붕괴” 초강력 태풍 ‘힌남노’ 충격적인 예상경로

11호 태풍 힌남노 예상경로는?

사진=(좌)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우) 태풍 힌남노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초강력 태풍’으로 발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강력 태풍은 건물을 붕괴시킬 수 있을 만큼 강력한 수준으로 최대 풍속이 초속 54㎧(시속 194㎞) 이상일 때를 말한다.

사진=(좌) 태풍 힌남노 경로 /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힌남노는 현재 중심기압 91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55㎧(시속 198㎞)로 ‘초강력’으로 분류됐다.

이는 지난 2003년 한반도를 덮친 태풍 매미보다 훨씬 강한 위력으로 태풍은 중심기압이 낮을수록 강도가 세진다.

태풍 힌남노는 한반도 상륙 여부와 관계없이 우리나라에 많은 비를 뿌리며 영향을 줄 확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힌남노는 역대 최악의 태풍으로 기록된 지난 2003년 ‘매미’보다 위력이 더 강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사진=태풍 힌남노 예상 경로

 

태풍 매미도 2003년 9월 12일 경남 사천 부근 해안 상륙 당시 최저 기압이 950h㎩를 기록했었다.

당시 태풍으로 117명이 사망자가 발생했고 13명이 실종됐으며, 재산 피해는 약 4조 원이 넘었다.

태풍 힌남노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을 따라 세력을 점차 키우며 남서진 후 오는 2일 새벽 3시경 진로를 한반도 방면으로 북서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때 힌남노 최저 종심 기압은 19년 전 매미와 비슷한 940h㎩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태풍 힌남노 이동경로

 

기상청 우진규 예보분석관은 “힌남노가 약해질 가능성이 적어 우리나라 쪽으로 향할 가능성이 보인다면 그에 따른 상당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일본 기상청도 힌남노가 6일 오전 3시경 중심기압과 최대풍속 945h㎩과 45㎧ 상태에서 제주 남동쪽 해상까지 올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1일 오후부터 4일간 제주에는 최대 300㎜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고 남해안에도 최대 100㎜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3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 100~200㎜, 강원 영동·경북 북부·전북 5~30㎜, 전남 남해안과 경남 해안 50~100㎜, 경북남부·전남·경남 내륙 10~60㎜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