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비로 매달 500만원 챙겨준다는 ‘김구라 매니저’ 소름 돋는 월급 수준

방송인 김구라 매니저 월급이 방송 최초로 공개됐다.

최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서는 ‘김구라, 지상렬, 엄경환 지식대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촬영을 위해 모인 스튜디오에 가장 늦게 엄경환이 도착하자 지상렬은 “경환이가 매니저가 없어서 혼자 운전해서 와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엄경환은 “매니저 할 사람이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방송인 김구라는 “돈을 많이 주면 온다. 돈도 적게 주면서 사람을 부리려고 하니까 안 오는 거다. 500만원 줘봐”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엄경환은 김구라에게 “너 매니저 500만원 주냐”라고 물었고 김구라는 “진짜다. 물어봐라”라며 매니저 실제 월급을 공개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 출연한 김구라는 “매니지먼트 회사와 계약 당시 계약금을 아주 조금 받는 대신 모든 제반 사항은 내가 다 하기로 했다”라고 전한다 있다.

결국 매니저 월급부터 운영비, 차까지 모두 김구라 사비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