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촌누나 생리대 사러 왔다”…편의점 직원 속여 담배 훔친 청소년들

하루가 멀다하고 터지는 청소년 범죄 “이젠 지긋지긋하다”

제주 연동 한 편의점에서 청소년 3명이 작당한 듯 편의점 직원 시선을 끈 뒤 담배와 라이터를 훔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들 3명은 “사촌누나 생리대를 사러 왔다”라면서 종류를 묻고 편의점 직원이 제품을 찾아주러 간 사이 카운터로 침입해 담배와 라이터를 훔쳐 도망간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보배드림에는 “편의점에서 담배 훔쳐 간 청소년 못 잡겠죠??”라는 글과 사진이 다수 올라왔다.

자신을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한 편의점 점주라고 소개한 A씨는 담배를 훔쳐 달아난 청소년 3명을 잡고 싶다고 밝혔다.

A씨는 “청소년 3명이서 물건을 훔치기로 작정하고 들어와서는 그중 A가 편의점 직원에게 사촌누나의 생리대를 사러 왔는데 생리대 종류를 물어보면서 어떤 걸 사야 하냐고 시간을 끌었다고 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렇게 한눈을 팔게 하면서 B는 카운터로 들어가 담배 몇 갑을 훔쳤고, C는 라이터 몇 개를 훔쳤습니다”라고 폭로했다.

 

A씨에 따르면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미 도망친 후라 어쩔 수가 없는데 그 순진한 얼굴로 진짜로 사촌누나의 심부름을 하는 것처럼 전화하는 척까지 하고 3명이 작정하고 물건을 훔친 게 너무 괘씸하다고 전했다.

도둑맞은 물건의 금액이 소액인 걸 떠나서 훔친 물건이 담배와 라이터인 것도 괘씸하고, 한두 번 한 게 아닌 것처럼 너무나도 태연하게 행동에 너무 어이없다고 전했다.

A씨는 아무리 훈방조치로 끝난다고 하더라고 이런 행동을 두 번 다시 할 수 없도록 잡고 싶다며 심경을 전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속상하시겠어요. 패 죽일 수도 없고”, “제주 지역 편의점과 정보 공유해주세요”, “단순 사건은 잘 안 잡아요”, “사진 뽑아서 인근 학교 가서 물어보면 잡을 수 있을 거예요” 등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