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 살다 처음 본다”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대형 텐트’ 설치 갑론을박

사진=지하 주차장에 등장한 대형 텐트 / 보배드림

아파트 공용공간에 대형 에어바운스와 천막을 치고 물놀이를 즐긴 입주민에 이어 이번에는 경기도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대형 텐트를 설치한 민폐 입주민이 등장했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주차하러 갔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살다 살다 진짜 내 주변에 이런 일이 있을 줄이야”라는 글이 게재니다.

글 작성자는 “아파트 물놀이에 이어 캠핑이라니. 물놀이와는 다른 아파트입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텐트 말리시는 거 같은데 주변에 사람은 없고 집에 들어간 것 같네요. 텐트 집에서 말리세요! 왜 민폐를”라고 밝혔다.

사진=보배드림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등장한 대형 텐트를 본 누리꾼들은 “멀쩡한 집 놔두고 왜 저러는 거죠”, “설마 동탄에 이어서 또?”, ” 주차장은 말 그대로 주차장입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주차난 있는 주차장이라면 문제 삼을 수 있지만 널널한 주차장이면 한번 봐줍시다”, “장마기간에 주차장 널널할 때 잠시 말리는 건 괜찮다고 봅니다”라는 의견을 남기기도 했다.

 

앞서 이달 9일에는 경기도 동탄에 위치한 아파트 단지 공용공간에 무단으로 대형 에어바운스 수영장을 설치해 논란이 있었다.

당시 철거 과정에서도 수영장 물을 한꺼번에 버려 하수구가 막히고 잔디가 물에 잠긴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입주민은 사건이 공론화되자 아파트 공용부분 잔디, 배수구 관련 문제를 복원하겠다는 말과 함께 장문의 사과 글을 올렸다.

사진=동탄 아파트 수영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