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세탁기 폭발, 그 집엔 50일된 아기 있었다

가정집에서 사용 중인 삼성전자 세탁기가 폭발했다는 글이 화제다. 지난 14일 누리꾼 A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와 삼성 세탁기 폭발해서 집 난리 났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A 씨는 “삼성 세탁기 돌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펑 나고 우당탕탕 하는 소리가 나길래 건조기 세탁기 있는 다용도실 문 열었더니 바로 문 앞에 세탁기 문이 떨어져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봤더니 세탁기가 터졌습니다. 이게 말이 되나요. 세탁기 유리가 다 깨졌어요. 세탁기에 옷을 많이 넣은 것도 아니고 이불 하나 있었습니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누리꾼 A 씨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삼성 세탁기가 폭발한 듯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위에 함께 놓여있던 건조기 역시 폭발로부터 안전할 순 없었다.

A 씨는 “다용도실 문을 닫아놨기에 망정이지 거기에 사람이 있었다면 정말 끔찍합니다. 집에는 50일 된 아기와 강아지 두 마리가 있는데 문 열어놨으면 상상도 하기 싫네요”라고 말했다.

작성자에 따르면 해당 삼성 세탁기는 삼성 매장에서 구매한 2년 된 세탁기, 건조기로 알려졌다. 현재 삼성 세탁기 폭발로 다용도실 벽이 파이고 세탁기 유리가 산산조각 나는 등 피해를 입었다.

A 씨는 “피해 보상받을 수 있을까요? 기사분이 와서 저희한테 책임 소재 떠넘기고 유야무야 넘어갈 것 같은데 이 세탁기는 많이 팔린 모델로 알고 있어요. 너무 무서워요”라고 전했다.

이에 누리꾼들도 “세탁기 터진 건 처음 보네요. 무서워서 못쓰겠어요”, “우리 집 것도 똑같은 거 같은데”, “이불 빨래했다고 터지는 세탁기가 어딨냐”, “전조증상이라도 있던가”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삼성전자 측은 세탁기 폭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세탁기 폭발 사고는 매우 이례적인 일로 동일 제품에서 유사 사고가 접수된 적은 없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제품 주의사항에는 방수 소재 세탁물을 세탁할 경우 본체 파손 원인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소바자가 세탁기를 사용한 방법과 당시 환경, 제품 상태 등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파악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