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2년간 수입 없어”..그런데 인스타에서는 골프 자랑?

샘 오취리 논란 정리, 복귀각 잡나…?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을 해명하고 사과했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PD의 수첩’에는 ‘관짝에 묻힌 진실(feat. 샘오취리)’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당시 영상에서 샘 오취리는 ‘PD의 수첩’이 ‘PD 수첩’인 줄 알고 도망가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다른 프로그램이라는 걸 알자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카페에서 본격적으로 샘 오취리에 대한 인터뷰가 시작됐다. 그는 과거 배우 박은혜 성희롱 논란에 대해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샘 오취리는 박은혜와 찍은 사진을 두고 지인과 주고받은 댓글에서 성희롱에 동조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친구와의 장난이 오해를 불렀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날 샘 오취리는 ‘관짝 소년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이제 와서는 다르게 생각한다. 웃자고 했던 거였는데 심각하게 본 면들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 얼굴을 가려야 했는데 생각이 짧았다. 돌이켜보면 내가 이것을 좀 더 좋게 표현했으면. 동생들이 너무 잘했는데 마음의 표현을 잘 못했다”라며 후회했다.

샘 오취리는 지난 2020년 의정부 고등학교 학생들이 가나 장례 문화를 패러디한 ‘관짝 소년단’ 코스프레를 선보인 것에 대해 ‘흑인 입장에서 불쾌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샘 오취리는 학생들 얼굴이 담긴 사진을 그대로 공개했고 ‘ignorance'(무지) 등의 단어를 사용, K팝을 비하하는 뜻을 가진 ‘teakpop’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그가 다른 방송에서 동양인을 비하하는 뜻을 가진 눈 찢는 행동과 박은혜 성희롱 발언 등이 재조명되면서 논란에 휩싸여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기에 이르렀다.

 

샘 오취리는 논란 후 쏟아진 악플에 고통을 겪으며 생활고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거의 2년간 방송 수입이 없었다. 솔직히 생활이 쉽지 않았다. 참다가 친구들한테 부탁해 작은 행사나 MC 역할이 있으면 할 수 있는 거 조금씩 했다”라며 생계가 어려웠음을 고백했다.

하지만 PD가 “SNS 보니 골프 치시던데”라고 묻자 샘 오취리는 순간 표정이 굳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다 샘 오취리는 “아는 지인이 무료로 레슨 해주겠다고 해서 안 하려고 했는데 그분이 잘 봐준다고 하더라”라고 해명했다.

 

방송 이후 샘 오취리에 대한 누리꾼들은 반응은 예상과 달리 싸늘했다. 해명과 사과, 방송 중단 후 생활고를 겪었다고 고백했지만 공감을 얻지는 못했다.

일부 누리꾼은 “외국인 노동자가 얼마나 많은데 방송 수익 없다고 생활고라니…”, “편하게 돈 벌고 싶었나 보다”, “아직도 문제가 뭔지 모르는 것 같다”, “이런 식으로 복귀 각 잡으려고 하는 것 같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대로 샘 오취리를 응원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솔직히 억까가 있던 것도 사실이지”, “샘 오취리 응원한다”, “오취리형 오랜만에 봐도 재밌네요”, “이렇게 서로 성숙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 거겠지” 등 반응도 올라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