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 엄청 날씬하지?” 굳이 변혜진 앞에서…’돌싱3′ 유현철 말실수 경악

돌싱글즈3 유현철, 변혜진 앞에 두고 여직원 몸매 칭찬

돌싱글즈3 유현철이 동거녀 변혜진과의 데이트 중 계속되는 말실수로 아슬아슬한 데이트 분위기를 만들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3’에서는 유현철 변혜진 커플의 데이트가 그려졌다.

이른 아침 출근하는 유현철을 위해 변혜진은 사과 도시락을 준비했다.

이날 유현철이 아침부터 서두른 이유는 출근 전 딸을 등교시켜야 했기 때문이었다.

유현철은 딸에게 “이따 데리러 갈 때 누구랑 간다고 했지?”라고 물었고 딸은 “인형 사준 이모”라고 답했다.

앞서 변혜진은 유현철 딸에게 인형과 손편지를 보내며 인사를 건낸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변혜진은 피트니트센터 CEO로 근무 중인 유현철 일터에 깜짝 방문했다.

유현철은 변혜진 어깨 재활 치료를 도우며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가져갔다.

이후 변혜진은 유현철과 함께 일하는 직원들을 위해 직접 만든 도시락을 꺼냈다.

하지만 함께 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누던 유현철은 변혜진 나이를 제대로 알지 못해 버벅대며 소개했다.

 

유현철은 여직원들에게 변혜진 나이를 ’92년생’이라고 소개했지만 실제 변혜진 출생 연도는 1990년생이었다.

이 말을 들은 변혜진은 “저기요”라며 싸늘한 표정을 지었고 유현철은 “나이를 잘 모른다. 무조건 90년대 생이다”라고 변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유현철의 행동에 돌싱글즈3 MC 이혜영과 이지혜는 “이건 서운할 수 있다. 저건 좀 마이너스”라고 지적했다. 이후 유현철 행동에 모두가 경악했다. 

유현철은 필라테스 강사인 직원들을 가리키며 “선생님들 엄청 날씬하지?”라며 말을 꺼냈다.

 

변해진은 여직원들에게 대표님이 다이어트 같은 걸 요구하시진 않죠?”라고 물었고 유현철은 “보디 프로필 함께 찍자고 몇 번 말은 했다”라고 말했다.

직원들은 눈치를 보며 “우린 우리끼리 찍겠다”라고 선을 그었다.

MC 유세윤은 “현철씨 아슬아슬하다. 굳이 혜진씨 앞에서 선생님들 날씬하다고 말해야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지혜 역시 “과한 솔직함에 본인 마음이 외곡돼 보일 수 있다. 표현이 세련되지 못하다”라고 둘 사이를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