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사망 故이예람 중사 근무 부대서 여군 또 숨진 채 발견

사진=(좌)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우)공군 제20전투비행단

고(故) 이예람 중사 사망 사건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가시기도 전에 여군 간부가 또다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9일 오전 이예람 중사가 근무한 공군 20전투비행단 영내 독신자 숙소에서 항공정비전대 부품정비대대 통신전자중대 A하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

A하사 나이는 21살로 동료 부대원들에 의해 발견됐고 당시 정황은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3월 임관한 A하사는 한 달 후 현재 보직을 부여받았고 아직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달부터는 군인이 사망한 범죄는 민간 사법기관으로 이관된다. 따라서 공군은 사건 발생 사실을 충남 경찰청에 알렸다.

현재 군사경찰은 민간 경찰 입회하에 정확한 A하사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국가인권위원회

 

현재 A하사 사망 원인이 극단적인 선택인지 아니면 범죄 관련성이 있는지를 군사경찰 주도 하에 판단하게 된다.

특히 공군 20비행단은 지난해 5월 22일 성추행 피해를 당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예람 중사가 근무한 부대다.

이 중사는 지난해 3월 선임 부사관에게 성추행을 당한 뒤 즉각 신고했으나 같은 해 5월 21일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유족들은 고인이 동료와 선임 등에게 2차 피해에 시달렸다고 주장했고 국방부는 총 25명을 형사 입건해 15명을 기소했다.

 

하지만 지휘부와 부실 초동수사 담당자는 단 한 명도 기소되지 않아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기도 했다.

고(故) 이예람 중사 사건으로 ‘군인권보호관 제도’가 신설됐고 군사법원법이 개정되는 발판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