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녀 아닙니다”…야인시대 장세진, 세 번째 와이프와 60세 나이에 쌍둥이 득녀(+인스타)

야인시대 문영철 장세진, 환갑 나이에 쌍둥이 딸 얻었다

야인시대 문영철 역으로 인기 반열에 오른 배우 장세진이 환갑 나이에 쌍둥이를 육아 중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6일 방송된 tvN STORY ‘살아있네! 살아있어’에는 드라마 ‘야인시대’ 주역 3인방 장세진(문영철), 이세은(나미꼬), 조상구(시라소니) 등이 출연했다.

 

 

이날 장세진은 “제 평생 꼭 이루고 싶었던 꿈이 었었다”라며 지난해 10월 23일 쌍둥이 딸을 얻었다고 전했다.

선물처럼 찾아온 생후 200일 된 쌍둥이 딸을 육아 중인 장세진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사랑스럽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새벽 5시 전에 잠을 자 본 적이 없다”라며 “아무래도 밤에는 제가 육아를 해야 하지 않겠냐”라고 고충도 털어놨다.

배우 장세진 나이는 1964년 생으로 올해 만 59세(한국 나이 60세)로 세 번째 와이프와 결혼해 쌍둥이 딸을 얻었다.

 

 

장세진은 1990년 방송인 허수경과 결혼했으나 7년 만에 이혼했고 2003년 10살 연하 비연예인 이영주 씨와 재혼했으나 파경을 맞았다.

당시 장세진 이혼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고 두 번의 이혼의 아픔을 겪고 지난 2017년 현재의 와이프를 만나 행복한 삶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