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발롱도르’ 후보 30인 선정, 소름 돋는 진짜 이유

손흥민 발롱도르 순위는?

사진=손흥민 인스타그램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이 세계적인 권위의 축구 시상인 발롱도르 후보 30명에 포함됐다.

13일(한국시간) 발롱도르를 주관하는 프랑스 풋볼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1-2022시즌 발롱도르 후보 30인 명단을 발표했다.

사진=프랑스 풋볼

2021~22 시즌 EPL에서 23골을 몰아치며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로 득점 왕에 오른 손흥민은 2019년에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로 발롱도르 후보에 올랐다.

한국 축구 선수가 발롱도르 후보에 오른 것은 2002년 벨기에 리그에서 활약하던 설기현, 2005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 박지성에 이어 세 번째다.

당시 설기현, 박지성은 후보에 올랐지만 표를 받지는 못했다.

손흥민만이 지난 2019년 발롱도르 최종 후보에 올라 5순위 표 4표를 받아 22위로 역대 아시아 선수 최고 순위 기록을 새로 썼다.

사진=손흥민 인스타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시상식이 진행되지 않았다.

이번 발롱도르 후보에는 지난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한 레알 마드리드와 EPL 우승 팀인 맨체스터 시티, 챔스 결승과 EPL에서 맨시티와 우승을 놓고 마지막까지 경쟁을 벌였던 리버풀 선수들이 대거 포함됐다.

후보로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FC바르셀로나·폴란드),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프랑스),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프랑스), 엘링 홀란(맨체스터시티·노르웨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포르투갈),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이집트), 사디오 마네(바이에른 뮌헨·세네갈), 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시티·벨기에), 해리 케인(토트넘·잉글랜드) 등이 선정됐다.

가장 강력한 후보는 레알마드리드 소속 벤제마 선수다.

사진=벤제마 인스타

 

지난 시즌 리그 경기에서 27골을 몰아넣으며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또한 팀이 유럽 축구 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에 올라 1998년 지네딘 지단 이후 24년 만에 프랑스 선수의 발롱도르 수상이 예상된다.

지난 2019년과 2021년 발롱도르를 연속 수상한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아르헨티나)는 2005년 이후 17년 만에 후보 30인 안에 들지 못했다.

2021-2022시즌을 앞두고 재정난으로 FC바르셀로나를 떠나 파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한 메시는 리그 경기에서 6골에 그쳤다.

사진=메시 인스타

 

세계 최고의 선수로 평가받는 메시의 팀 동료 네이마르 역시 발롱도르 후보에서 제외됐다.

발롱도르 수상자는 오는 10월 17일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