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축구선수 아내들 초비상…2022 카타르 월드컵 ‘노출 자제령’

사상 최초 아랍 국가에서 개최된 월드컵

선수들 와이프 여자친구 ‘이것’ 신중해야

사진=(좌) 해리 케인 (우) 루크 쇼

월드컵 사상 최초로 아랍 국가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왁스(WAGs·Wives and Girlfriends·세계적인 스타 선수의 아내·여자친구를 뜻하는 말)’의 옷차림에도 변화가 생길 전망이다.

20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의 아내와 여자친구들이 이번 월드컵에서 단정한 옷을 입어야 한다는 조언을 받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사진=날강두

논란이 될 수 있는 가슴 부위가 움푹 파인 상의나 짧은 치마, 몸에 딱 붙는 바지 등 노출이 심한 옷은 아예 카타르 월드컵 현지로 가져가지 않는 것이 좋다는 말이다.

앞선 월드컵에서는 각국 스타 축구선수들의 왁스가 경기장 안팎에서 선보인 패션이 대회 기간 내내 화제를 모았지만 이슬람 국가인 개최국 카타르는 노출이 심한 패션의 여성은 찾기 힘들 정도다

데일리메일은 “잉글랜드 선수들 아내와 여자친구들은 카타르 문화를 존중해 긴 드레스와 팔까지 가리는 상의를 준비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3명의 잉글랜드 국가대표 축구 선수들 패션을 담당하는 스타일리스트 ‘코니 존스’도 인터뷰를 통해 “경기장 외 식당에서도 이런 옷들을 입도록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진=토트넘 해리케인 아내

 

한편 카타르 월드컵 잉글랜드 대표팀 선수들과 아내들은 코로나 방역 수칙에 따라 대회 기간 서로 만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왁스들은 일반 축구 팬들과 마찬가지로 경기장 안팎에서 더욱 큰 소리로 응원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경기일정

🔗2022 카타르 월드컵 경기 별 중계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