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에 몸살” 우영우 팽나무 촬영지 소름돋는 현재 상황(+위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팽나무 위치 주소

사진=창원시 제공

ENA 인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에 나온 팽나무를 찾는 관광객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소재지 마을 주민들은 전혀 달갑지 않다는 반응이다.

문화재청은 우영우 팽나무의 문화재적 가치를 판단하기 위해 천연기념물 지정조사까지 하기로 했는데 무슨 일인지 알아보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팽나무 위치

사진=창원시 제공

우영우 팽나무는 극 중에서 가장의 지명인 소덕동에 위치해있어 ‘소덕동 팽나무’라고 불립니다. 지난 에피소드에서 팽나무는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소독동 마을 주민들이 도로 건설 피해를 보게 되면서 주인공 우영우가 있는 로펌 한바다에 소송을 의뢰하게 되는데 수임을 거절하려고 했던 변호사들이 팽나무에서 바라본 마을 풍경에 감명받아 소송을 맡기로 결정한다.

실제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팽나무 촬영지 위치는 경남 창원시 의창구 대산면 북부리 동부회관 근처다.

동부회관 주소는 ‘경남 창원시 의창구 대산면 대산북로 899번길 42‘이다.

우영우 팽나무 쓰레기 몸살

사진=텍스트뉴스

 

드라마가 방송된 이후 얼마 전까지만 해도 창원 대산면 동부마을은 조용한 시골 마을이었다. 하지만 팽나무 촬영지 위치가 알려지면서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결국 동부마을 측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팽나무 가는 길’이라는 표지만 까지 내걸었고 우영우를 연기 중인 배우 박은빈도 인스타에 이 나무를 배경으로 찍은 사진을 걸어 놨다.

창원시 공식 SNS에도 동부마을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어 우영우 팽나무를 보러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문제는 관광객들이 늘면서 쓰레기 무단 투기 등으로 마을이 몸살을 앓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도 팽나무 근황을 알리는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지 말라는 글들도 심심치 않게 올라오고 있다.

사진=텍스트뉴스

 

자신을 동부마을 옆 동네에 살고 있는 주민이라고 소개한 누리꾼은 “즐겁게 보고 가되 쓰레기는 제발 가져가 달라. 쓰레기 때문에 어르신 분들과 마을 사람들이 치우느라 고생하고 있다”라고 호소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팽나무 나이는 약 500살로 추정된다. 높이는 무려 16m에 달하고 나무 둘레는 6.8m로 성인 4~5명이 모여 안아야 할 정도의 크기다.

현재 우영우 팽나무 입지환경과 생육 상태는 우수해 보존가치가 매우 높게 평가되고 있다. 다만 극중과 달리 아직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건 아니다.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있어 보호할 가치가 있는 나무인 보호소로만 지정되어 있다.

한편 창원시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팽나무 관광객들을 위해 쓰레기통과 공중화장실 설치 등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휴지통도 둬서는 안 된다. 가져온 쓰레기는 다시 가져가자” 등 우려의 목소리를 나타냈다.

사진=텍스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