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닌 것은 아니다” 박완주 성비위 내용 의혹 부인

성비위 의혹으로 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 국회의원이 “어떠한 희생과 고통이 있더라도 아닌 것은 아니다”라고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제명 조치 이후 사흘 만에 처음으로 관련 의혹을 부인했는데 자신을 둘러싼 성비위 의혹 사실관계에 대해 인정할 수 없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15일 박완주 의원은 기자들에게 “당과 나에게도 고통스럽지만 불가피하게 제명의 길을 선택했다”라는 입장문을 기자들에게 보냈습니다.

이어 “때가 되면 입장을 낼 생각이다. 아직은 그때가 아닌 듯하다. 긴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감내하고 시작한 일 지켜봐 달라. 죄송하다”라거 덧붙였습니다.

민주당은 금주 중으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할 방침을 세웠지만 박완주 국회의원이 억울하다는 입장을 내비치면서 향후 징계 절차 과정이 논란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은 박완주 입장문 내용에 유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 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피해자 중심으로 모든 것을 봐야 한다”라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 “이미 당에서 제명 절차가 이뤄졌고 그렇다면 당에서도 충분한 상황에 대해 검토했을 것이다. 피해자 중심으로 2차 가해가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수진 원내 대변인은 박완주 의원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 추진과 관련해 “제소할 때 의원들 서명이 있어야 한다. 피해자에 대한 내용이 담길 수 있다. 피해자 인권 보호를 위해 철저하게 비밀이 유지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한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민주당 내에서는 박완주 의원 결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서울시장 송영길 후보는 MBN ‘시사스페셜’에 출연해 “있을 수 없는 일이며 본인이 즉각 사임해야 할 사안이다”라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박완주 성비위 의혹 피해자 측은 이날 중으로 성추행 혐의와 대리서명을 통한 직권면직을 시도한 혐의 등으로 박완주 의원을 고소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완주 성비위 사건” 보좌관 추행 혐의로 제명 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