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산탄총 쏘고 ‘심정지’ 일으킨 범인 암살 용의자 반전 정체

사진=아베 산탄총 피격 직전 모습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암살 용의자가 쏜 산탄총에 맞아 심정지 상태에 놓였다. 이날 아베는 오전 11시 30분쯤 나라현 나라시에서 지원 유세 중이었다.

일본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아베 전 총리 뒤에서 산탄총을 손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에 따르면 총성과 같은 소리가 두 차례 들린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사망

아베는 급히 병원으로 이송돼 심폐정지 상태였다. 심폐 정지란 심장과 호흡이 정지됐으나 의사에 의한 사망 판정은 받은 않은 상태를 뜻한다.

아베 전 총리는 구급차로 이송되던 초기 의식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을 부르는 소리에도 반응했으나 이후 의식을 잃고 심폐 정지 상태가 됐다.

하지만 아베는 8일 오후 5시 3분 끝내 사망했다. 아베 사망 원인은 산탄총 피격에 의한 과다출혈이다. 혈액 100봉지 수혈에 의료진 20명이 메달렸지만 끝내 깨어나지 못했다.

현재 일본은 아베 사망으로 큰 충격에 휩싸였다. 그리고 드디어 밝혀진 아베 암살 이유는 더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아베 암살범의 어이없는 이유 때문이었다.

아베 범인은?

일본 경찰은 현장에서 암살 용의자를 체포했다. 아베 피격 범인은 나라현 나라시에 거주 중인 41세 남성 ‘야마가미 데츠야’였다.

야마카미 테츠야 범행 동기는 아버지를 여의고 사는 홀로 살고 계신 어머니가 종교단체에 빠져 집안 살림을 거덜냈고 해당 종교단체와 아베가 관련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아베에게 산탄총을 발사한 암살 용의자는 별다른 직업은 없으며, 과거 해상자위대에서 근무했던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야마가미 데츠야는 대학 중퇴 이후 2002년~ 2005년까지 일본 해상자위대에서 3년간 임기제 자위관으로 근무한 사실이 일본 방위성을 통해 확인됐다.

야마가미 데츠야 누구?

아베에게 쏜 총이 처음에는 산탄총으로 알려졌으나 확인 결과 길이 약 40cm, 높이 약 20cm 수제 권총이었다. 야마가미 데츠야는 경찰 수사에서 권총과 폭발물을 여러개 제조했다고 진술했다.

실제로 그의 자택에서 폭발물로 추정되는 물질이 발견돼 주민들이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야마가미는 아베 범행 현장에서 3km 정도 떨어진 지역의 1인용 주상복합 맨션에 거주 중이었다.

그는 평소 매우 조용하고 사람들 눈에도 거의 띄지 않는 생활을 해왔다. 그런 그가 완전히 상반되는 대담한 범행에 일본 사회는 더 큰 충격에 빠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