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이 충격적인 진짜 이유

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논란

서울아산병원에서 근무 중 쓰러진 간호사가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원내에서 수술할 의사가 없어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한 것이다.

지난달 31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서울아산병원 근무자라고 밝힌 A씨가 해당 사건을 알렸다. 해당 글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 B씨는 지난 24일 새벽 근무 중 뇌출혈로 쓰려져 본원 응급실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블라인드 캡처

하지만 수술 인력이 없다는 이유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고 끝내 깨어나지 못했다. 서울 아산병원 관계자는 관련 수술을 할 수 있는 의료진이 휴가를 간 상황으로 부재했다며 병원 내에서 응급 치료를 위한 색전술 등 다양한 의학적 시도를 했지만 불가피하게 전원할 수밖에 없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사건 당시 서울아산병원 대부분 의사들은 학회에 참석해 당직자를 제외하고는 수술 인력이 없어 간호사 B씨를 타 병원으로 이송해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블라인드에 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을 알린 A씨는 “병원은 9월 의료기관 인증평가를 앞두고 있다. 국내 최고 세계 50위 안에 든다고 자랑하는 병원이 응급 수술하나 못해서 환자를 사망하게 만들었다”라고 한탄했다.

이어 “인증평가 항목 중 하나인 직원 사고 발생 시 대처 방법에 대해서 아무리 외우고 있으면 뭐 하나요. 겉모습만 화려한 병원의 현실은 직원의 안전을 지켜주지 못하고 있습니다”라고 실망감을 나타냈다.

사진=대한간호협회

 

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이 알려지면서 다른 직원들의 불만 글도 다수 게재됐다. 회사 이메일로 본인인증을 해야만 회사 관련 글을 작성할 수 있는 블라인드에는 “피와 땀으로 노력해 일해봤자 간호사는 병원에서 소모품 취급일 뿐이다”, “다들 건강 챙겨가면서 일해라”라며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대한간호협회는 2일 입장문을 통해  “서울아산병원 간호사의 안타까운 죽음에 고인과 유가족 분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간호사 죽음은 국내 초대형 병원에서 근무 중 뇌출혈로 쓰러졌지만 수술을 받지 못해 발생한 것이기에 비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번 안타까운 죽음은 우리나라 의사 부족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일깨워준 예견된 중대한 사건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대한 서울아산병원의 공식적이고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이 없어 여러 의혹과 주장들이 있는 것에 대해 깊이 우려를 표합니다.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본원 응급실에서 발생했던 일과 당일 근무한 당직자의 대처, 응급실 이동 후 서울대병원 전원까지 걸린 시간 등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입니다”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