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귀 청각이상, 정말 안타까운 소식 전해졌다

“귀 잘 안 들렸는데…” 아이유 청각이상 고백

가수 아이유가 귀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밝혀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18일 아이유는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 아이유 콘서트 더 골든아워 : 오렌지 태양 아래’ 공연에 나섰다.

 

이날 아이유는 본 공연을 마치고 앙코르곡으로 ‘Love poem’을 노래했다. 하지만 무대를 마친 뒤 “사실 오늘 공연은 솔직히 조금 어려웠다”라고 고백했다.

아이유는 첫 공연이 훨씬 어렵고 둘째 날은 편한 분위기에서 진행되는데 제가 사실 귀에 약간 문제가 있어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공연 준비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심각한 건 아니지만 1년 전부터 귀를 조금 잘 컨트롤할 수 없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주었다.

그러면서 “이번 공연도 당일 내 귀만 멀쩡하면 된다고 생각하면서 준비했다. 목 상태를 잘 따라 줬는데 어제 공연 말미 귀가 조금 안 좋아졌다”라고 전했다.

 

아이유는 “오늘 리허설 때 지옥에 온 것처럼 하루를 보냈던 것 같다. 첫 곡을 시작하면서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는 심정이었는데 오늘 공연은 정말 여러분이 다 해주신 것”이라며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가수 아이유는 여성 가수 최초로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 주경기장에 입성해 공연을 펼쳤으며, 17~18일 콘서트에서 약 8만 5000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아이유 나이는 1993년 생으로 올해 29살로 2008년 데뷔곡 ‘미아’로 얼굴을 알린 뒤 ‘잔소리’, ‘좋은 날’, ‘너랑 나’ 등을 발표하며 국내 최고의 인기 가수로 자리매김했다.

가수 뿐만 아니라 ‘브로커’, ‘호텔 델루나’, ‘나의 아저씨’,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프로듀사’, ‘최고다 이순신’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도 성공을 거뒀고 현재는 한국을 대표하는 만능 엔터테이너로 우뚝 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