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어깨빵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 소름 돋는 사과(+인스타)

칸 영화제 레드 카펫에 참가한 아이유가 어깨빵을 당했다. 가해자는 ‘마리아 트래블(@mariatravel)이라는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로 알려졌다.

사진=아이유 어깨빵

사건의 발단

지난 26일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 ‘브로커’ 월드 프리미어 상영회가 진행됐다.

이날 아이유는 생애 처음으로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하지만 이날 영화보다 더 화제 된 것이 있었고 바로 ‘아이유 어깨빵’이다.

아이유 어깨빵

인파 속에 서있던 아이유는 이날 한 금발 여성에게 어깨빵을 당했다. 가만히 서있는 아이유를 어깨로 ‘툭’ 치고 지나갔다.

아이유는 머쓱한 표정을 지었고 이 여성은 사과 한마디도 없이 그냥 지나갔다. 이 장면은 칸 유튜브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국내 팬들의 분노

아이유 어깨빵 영상을 본 국내외 팬들은 분노했다. 그리고 네티즌 수사대를 동원해 즉시 금발 여성을 찾기 시작했다.

 

아이유 어깨방 가해자 여성은 ‘마리아 트래블’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는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였다.

분노한 팬들은 ‘마리아 트래블’인스타에 “인종차별하냐”, “똑바로 사과해라”, “아이유가 누군지 알고 건드렸냐”등 댓글과 DM을 보냈다.

아이유 어깨빵 사과

결론적으로 아이유 어깨빵을 한 마리아 트래블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아이유를 태그하고 사과했다.

 

말로는 “영어를 잘 하지는 못하지만 최선을 다해 말하겠다. 오늘 레드카펫에서 있었던 일을 사과하고 싶다. 한국 여배우 아이유에게 사과하고 싶다. 어깨빵하고 지나간 것은 내 실수다. 진심으로 사과한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아이유 어깨빵 사과를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일부 누리꾼들은 “실수였으면 바로 사과했을 텐데”, “고의로 어깨빵하고 아이유 팔로워 수 보고 쫄은 듯”, “어디 팔로워 3만 7000명이 2600만명 아이유에게 까불까”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칸 영화제 아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