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동클럽 이태근 “3차 맞고 뼈만 남았다” 안타까운 근황(+아내)

악동클럽 이태근 아내 페이스북

악동클럽 출신 이태근이 부스터 샷(3차 접종)을 맞은 뒤 중태에 빠졌다는 소식이 뒤늦게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이태근 아내 A씨는 지난해 12월 말 페이스북에 악동클럽 이태근 근황을 전했습니다.

이태근 아내는 “남편이 12월 16일 목요일 오후 5시 30분에 부스터 샷으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3시간 뒤 두통과 물만 먹어도 구토를 하게 됐다. 극심한 어지러움을 호소했다. 타이레놀도 효과가 없었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악동클럽 이태근은 3차 부스터샷 접종 직후 응급실에 방문해 진통제를 맞았지만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이후 5일 뒤인 12월 21일 증상이 악화돼 응급실에서 혈액 검사, 엑스레이, 뇌 CT 검사 등을 받았지만 별다른 징후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악동클럽 이태근 아내 근황

이태근 아내는 “집에서 푹 쉬면 나아질 거라는 말을 듣고 퇴원했다. 하지만 같은 증상으로 계속 고통을 호소했다. 그리고 12월 23일 병원에서 뇌 CT에서 출혈이 의심된 다라며 뇌혈관을 자세히 볼 수 있게 CT를 다시 찍어봐야 한다고 해서 갔다니 두 군데 출혈이 발생했고 지주막하 출혈이라고 했다. 그날 뇌혈관 조형술이 이뤄졌고 1시간 후 중환자실로 옮겨졌다”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이태근 상태에 대해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지주막하출혈이라면서 뚜렷한 치료 계획도 없다. 인터넷을 찾아보니 화이자 백신을 맞고 지주막하 출혈로 사망한 사례가 있어서 더욱 막막하다. 우리 남편이 백신 부작용으로 위험하지 않고 살 수 있도록 도와달라”라며 호소했습니다.

이태근 아내의 또 다른 글에서는 “남편이 중환자실에서 너무 위중하다. 체중도 20kg 이상 빠졌다. 키 178cm에 몸무게 45kg 미만이다. 뼈만 남은 최악의 몸 상태다. 겨우 숨만 쉴 수 있다. 남편이 살 수 있도록 도와달라”라며 거듭 호소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악동클럽 이태근

 

지난달 13일 글에서는 이태근이 뇌 중추신경을 통한 항암치료를 시작한다고 알리기도 했습니다. 악동클럽 이태근 근황이 알려지면서 지인이나 동문들 사이에서는 헌혈 운동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이태근은 지난 2001년 방송된 MBC 목표 달성 토요일 오디션 프로그램 악동클럽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습니다. 당시 권세은, 정윤돈, 정이든, 임대석 등과 함께 악동클럽 멤버로 선발돼 활동했습니다. 악동클럽 해체 이후에는 정윤돈, 정이든, 이태근과 새 멤버 양치환이 함께 ‘디 에이디’라는 그룹으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관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