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벨트도 없어” 키즈카페 기차에 3살 아이 발 끼어 숨져

키즈카페 레일에…3살 아이 참변

사진=SBS

안산에 위치한 키즈카페에서 3살 아이가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2일 오후 5시 8분경 안산 상록구 소재 한 키즈카페에서 발생했다.

사진=JTBC

 

당시 키즈카페에는 4칸짜리 어린이용 전동 기차놀이기구가 있었고 A군은 움직이던 기차에서 내리다 왼발이 레일과 바퀴 사이에 끼이는 사고를 당했다.

경찰은 “두 바퀴 정도 돌았을 때 아이가 답답했는지 내리려고 했다. 아이가 안 보이자 엄마가 얼른 뛰어갔다. 아이가 레일과 바퀴 사이에 떨어졌다”라고 전했다.

사진=JTBC

키즈카페 측은 즉시 기차 운행을 중단 후 119에 신고했고 A군 부모는 같은 건물에 있던 병원으로 아이를 옮겼다.

하지만 A군 상태가 심각해 대학병원으로 옮겨야 했고 고려대 안산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오후 6시 50분쯤 과다출혈로 사망했다.

사진=JTBC

 

사고가 발생한 놀이기구에는 따로 안전벨트도 없어 아이들이 임의로 기구에서 내리는 것을 막을 수 없었다.

경찰은 타는 쪽 반대편과 앞뒤로 그물망 등 추락 방지 장치가 있었지만 아이들이 탑승하는 쪽에는 별도의 장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JTBC

경찰은 키즈카페 대표와 전동 기차를 관리하던 아르바이트생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다만 업주는 정기적인 안전 점검을 받아왔고 그동안 아무 문제가 없었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