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받아줘서” 민주당 이상훈 시의원 ‘신당역 막말’ 논란…결국 징계 착수

서울시의원 이상훈, ‘신당역 역무원 살인’ 실언 논란

더불어민주당이 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해 사건을 두고 망언을 한 이상훈 서울시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민주당은 16일 공지문을 통해 “신당역 사건에 대한 이상훈 시의원의 발언은 매우 부적절했다”라면서 “피해자와 유가족 그리고 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소속 이상훈 시의원은 서울시의회 임시회 본 회의에서 시정질문 중 ‘신당역 살인사건’을 언급했다.

이어 “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니 여러 가지 폭력적인 대응을 남자 직원이 한 것 같다”라며 막말을 내뱉었다.

이상훈 시의원은 “가해자가 31살 청년이고 서울 시민이다. 서울교통공사에 들어가려면 나름 열심히 사회생활과 취업 준비를 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해자든 피해자든 부모의 심정은 어떻겠나. 우리 아들도 다음 주 월요일 군에 입대를 하는데 아버지의 마음으로 미뤄봤을 때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억장이 무너질 것 같다”라고 했다.

 

이상훈 시의원의 발언은 마치 피해자가 가해자의 일방적인 구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게 잘못이라는 식으로 해석될 여지가 충분했다.

온라인상에서는 누리꾼들의 불만이 폭주했다. 한 누리꾼은 “자기 딸이라도 저렇게 말할 수 있을까”, “상황 판단력과 공감 능력, 성 인지 감수성이 개탄스럽다”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이상훈 시의원은 사과문을 통해 “신당역 사건은 절대 발생해서 안될 사건이었다. 경솔한 발언으로 피해자와 유가족께 깊은 상처를 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서울교통공사 직원 전씨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직장 동료였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흉기로 처참히 살해했다.

 

범행 당일인 14일 오후 8시부터 1시간 10분가량 머리에 일회용 위생모(샤워캡)을 쓰고 피해자를 기다렸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신당역 가해자 전씨는 2019년 말부터 3년간 370여 차례에 걸쳐 전화와 문자 메시지 등으로 협박과 스토킹, 불법 촬영을 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었다.

1심에서 징역 9년을 구형받고 선고를 앞둔 전날 피해자에게 앙심을 품고 계획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