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선수 출신 부산조폭 A씨 출소 두 달만에 구속된 까닭

부산 전직 야구선수 출신 조폭이 출소한지 한 달 만에 유흥업소 종업원을 폭행해 징역형을 선고받고 또다시 법정 구속됐다.

부산지법 형사11단독(김유신 판사)은 최근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사진=야구선수 출신 부산조폭 A씨 /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지난해 11월 30일 부산 부산진구 한 유흥업소에서 자신에게 인사를 하던 50대 남성 종업원 왼쪽 턱을 아무 이유 없이 때렸다.

이로 인해 남성 종업원은 2주 상해를 입었다. 당시 A씨는 지난해 5월 특수상해죄로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받고 같은 해 10월 출소한 상태였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수차례 폭력 범죄 등으로 형사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출소 후 2개월이 지나지 않은 누범기간에 또다시 범행해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라며 법정 구속했다.

앞서 야구선수 출신 부산조폭 A씨는 폭력조직에 몸담았던 적이 있으며, 부산 남포동에서 흉기 난동을 부린 바 있다.

사진=남포동 야구선수 출신 부산조폭 A씨 /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누리꾼들은 “야구선수 출신 부산조폭 정체 누군가요”, “혹시 유튜브 방송 진행하고 계신 분인가요”, “아프리카 BJ 하시는 분인가요”라며 신상을 궁금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