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 더 맞을래?” 광주 여중생 학교폭력 영상 일파만파

가해 학생 편하게 누워서 SNS 보는 중

한 여학생이 또래 여학생들에게 둘러싸여 집단으로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광주 서부 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경 SNS에는 ‘광주 여중생 학교폭력 영상’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 속에는 10대로 보이는 여학생이 피해자로 보이는 학생을 둘러싸고 주먹으로 얼굴과 복부 등을 수차례 가격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가해 학생 중 한 명은 피해 여학생 뺨을 때리며 “아프냐”라고 반복적으로 묻었다. 또 다른 가해 학생은 “정신 차려 XX야”, “다리 길게 나오게 예쁘게 찍어줘”라고 말하기도 했다.

피해 여학생이 눈물을 흘리고 흐느끼는 소리가 들리자 가해 학생들은 “어디 더 맞을래? 아이고 예쁘다”라며 상식 이하의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광주 여중생 학교폭력 영상은 당시 현장에 있던 가해 학생 중 한 명이 SNS에 올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SNS 상에서 해당 영상 원본과 게시물은 삭제됐지만 모자이크 처리된 영상과 캡처 사진은 계속해서 확산 중이다.

사진 속에는 분노한 누리꾼들이 가해 여학생 SNS에 “사람 때리는 영상을 왜 올리나요”, “불안하니까 동영상들은 지워도 댓글은 열어놓는구나”라고 지적하는 댓글이 담겨 있었다.

하지만 가해 여학생은 ‘진짜 하나도 안 불안한데 ㅋㅋㅋ 그냥 웃겨서 캡처해서 지금 스토리에 자랑 중. 너네 들이 부들 부들거려도 난 지금 편안하게 병원에 누워서 유튜브 보는 중”이라고 답변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그리고 지난 27일 광주 여중생 학교폭력 영상을 본 누리꾼은 광주 서부 경찰서에 해당 사건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영상을 토대로 가해 학생 4명의 신원을 확인했으며, 해당 사건이 지난달 26일 발생했음을 파악했다.

한편 경찰은 광주 여중생 학교폭력 영상 속 피해자와 가해자에 대한 출석 조사를 실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