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드러내더니…” 뷔 제니 파리 데이트 목격담, 추정 영상 급속 확산 중

BTS 뷔와 블랙핑크 제니 파리 데이트 목격담이 확산되고 있다.

1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뷔 제니 파리 데이트 추정 영상이 공개됐다.

트위터 사용자 A 씨는 “내가 파리 돌아다니는데 매니저들과 함께 걸어 다니는 뷔와 제니가 보인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뷔 제니 매니저가 내게 멀리서 사진을 찍으라고 말했다”라며 “비디오 영상 화질이 좋지 않아 미안하다. 제가 멀리 있었고 아이폰이었다”라고 말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프랑스 파리 센느강 부근에서 함께 걷고 있는 두 남녀의 모습이 보였다. A 씨는 두 사람을 뷔와 제니라고 말했다. 

또한 두 남녀가 손을 잡고 밤거리를 걷는 모습, 시내에서 팔짱을 낀 채 서로 밀착한 근황 등이 담긴 모습도 함께 공유했다.

 

영상 속 남녀는 주위 시선을 전혀 의식하지 않고 손을 잡고 걸었다. 또 모자만 눌러 썼을 뿐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고 얼굴을 그대로 드러냈다.

블랙핑크 제니는 월드투어 공연을 마친 뒤 한국으로 귀국하지 않고 곧바로 프랑스 파리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뷔 제니 열애설과 관련해 이미 여러 차례 목격담이 이어졌지만 소속사들은 답변을 회피했다.

하지만 뷔 제니 파리 목격담까지 더해지면서 팬들 사이에서는 이들의 열애설이 기정 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