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부대 주옥순 근황, 독일 베를린 소녀상 철거 시위 논란(+사진)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가 독일 베를린에서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시위에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6일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와 위안부 사기 청산 연대 소속 4명은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사기는 이제 그만’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구호를 외치며 시위에 나섰다.

사진=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주옥순 페이스북에는 독일 베를린 현장 시위 사진이 올라왔다. 이어 “위안부 소녀상에 모기장까지 쳐 놓은 베를린 코리아 협의회 행동을 정상으로 보기 어렵다”라고 주장했다.

주옥순 대표를 비롯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장,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요시다 켄지 씨 등 4인방은 30일까지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현장에서는 이들을 규탄하는 맞불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코리아 협의회를 비롯 독일 여성단체 쿠라지 여성연합, 독일 집권 사회민주당 미테구 청년 위원회, 독일 금속노조 국제위원회, 베를린 일본 여성연합 등은 극우단체 시위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독일어와 한국어를 섞어 “더 배워”, “집에 가” 등의 구호를 외치며 주옥순 소녀상 철거 시위에 항의했다.

사진=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

지난 2020년 9월 25일 1년 기한으로 베를린 미테구 비르켄가에 설치된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 정부가 독일 측에 철거를 요청하며 항의한 바 있다. 이후 미테구청은 철거 명령을 내렸지만 시민단체 측의 소송으로 철거 명령은 보류된 상태다.

해당 소녀 상에는 제2차 세계 대전 중 일본군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여성들을 강제로 데려갔다는 내용이 적혀 있고 일본은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