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덴 승재 화난이유, 혼전순결 어그로 악마의 편집일까?

IHQ 예능프로그램 에덴 출연자 승재가 제작진을 향해 극대노한 가운데 화난 이유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지난 14일 첫 방송된 ‘에덴’ 1회에서는 서로에 대해 알지 못한 채 만난 8명의 남녀 출연자들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에덴 출연자 8명은 각자 호감이 가는 상대와 찍을 지은 후 ‘짝피구’ 게임을 진행했다.

게임 우승자는 여성 출연자 ‘신지현’이었고 베네핏으로 에덴 하우스 8명의 첫날밤을 책임지는 ‘침대 배정권’을 받았다.

제작진은 방 선전이 끝난 후 출연자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짝피구 우승자 베네핏은 침대 배정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숙소 각 방 정원이 2명, 3명이다. 이성만으로 방을 구성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라고 공지했다.

 

이에 여성 출연진들은 “혼숙 아니냐”, “불편해서 어떻게 자냐”, “문화 충격이다” 등 반응을 보였지만 내심 들뜬 기색을 내비쳤다.

남성 출연자들도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있을 수 있으니 엄청난 무기다”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에덴 승재는 어딘가 불편한 듯 곧바로 표정이 차갑게 굳었다. 혼자 방으로 들어가 마이크를 풀어헤치며 화를 삼켰다.

돌발 상황에 제작진은 급히 에덴 승재를 따라 들어갔다. 이에 승재는 “장난치세요 지금? 저 지금 진짜 짐 싸서 집 가고 싶거든요?”라며 분노했다.

 

에덴 승재의 행동에 다른 출연자들 역시 당황해하는 모습이었다. 에덴 하우스에는 무거운 기운이 감돌았다.

이후 에덴 승재 화난 이유에 대해 다양한 추측이 나왔다. MC 이홍기는 “혼전순결에 대한 신념 때문인 것 같다”라고 추측했다.

시미즈도 “일리 있는 말이다. 왜 이렇게까지 하냐는 의미 아니냐. 살짝 멋있는 것 같다”라고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첫날부터 알지 못하는 사람과 잠을 재우지 말고 먼저 상대를 알고 싶다고 말하고 싶은 것 같다”라고 추측했다.

 

윤보미는 “이렇게도 화가 나는구나. 근데 사람마다 다르니까 그럴 수 있다”라며 의아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에덴 승재 화난이유에 대해 시청자들도 다양한 추측을 내놓았다. 일각에서는 “어그로 끈 거면 화날 거 같다”, “혼전순결 때문이라고?”, ‘악마의 편집인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관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