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닝닝, 중국 쇼트트랙 노터치 금메달 축하에 누리꾼 분노(+국적 본명 나이)

에스파 닝닝 국적 본명 인스타

중국 쇼트트랙 금메달 축하 갑론을박

중국은 지난 5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2000m 혼성계주 준결승전에서 헝가리, 미국, 러시아에 밀려 최하위인 4위로 경주를 마쳤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러시아가 페널티를 받았고 2위로 결승에 진출해 결국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이날 전 세계는 중국만이 실격으로 처리될 수 있는 상황을 모면했다면서 편파 판정 논란에 분노했습니다.

또한 지난 7일에는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전에서 한국이 중국의 편파 판정 피해자가 되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에서 활동 중인 걸그룹 에스파 멤버 닝닝이 중국의 쇼트트랙 금메달 획득을 응원한 것을 두고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에스파 닝닝(본명 닝이줘)은 5일 메시지 플랫폼 디어유버블을 통해 중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2000m 혼성계주 금메달 획득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연이어 올렸습니다.

닝닝은 “와우 오늘 밤 첫 금메달을 받았다니 기쁘다. 담임 선생님이 올림픽 우승자 두 분이 사출동문이라고 알려줬는데 영광이다. 운동건아 한 분 한 분 모두 존경한다” 등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하지만 이를 두고 한국 누리꾼들은 닝닝의 중국 노터치 금메달 응원 메시지가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국이 중국의 편파판정으로 탈락하자 에스파 닝닝에 대한 비판의 강도는 더욱 거세졌습니다.

물론 반론도 있었습니다. 중국 국민으로서 충분히 응원하는 마음을 내비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에스파가 한국에서 활동하는 걸그룹이지만 닝닝 국적은 중국인이기 때문에 중국 멤버를 향한 도 넘은 비난과 악플은 자제해야 한다는 반박도 있었습니다.

물론 에스파 닝닝이 중국 선수만 응원한 것은 아닙니다. 닝닝은 “우리 운동선수들 모두 다 너무 대단해요. 올림픽 경기 중계 보면서 모든 나라 선수들 너무 고생하고 대단하신 것 같아요. 파이팅! 지구 사람들 모두 한 가족”이라며 한국어로 응원 글을 적기도 했습니다.

한편 닝닝은 2020년 11월 에스파 멤버로 한국 가요계에 데뷔했으며 국적은 중국인입니다. 에스파에서 메인보컬을 맡고 있으며, 데뷔 이전부터 오랜 기간 SM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으로 발탁돼 활동해왔습니다.

관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