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 11명 성폭행” 김근식 출소 소식에 난리 난 인천 서구 주민들 상황

출소 16일 만에 또다시 범행

김근식 출소 고향 집 어디?

조두순이 끝이 아니었다. 

여학생 11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복역한 김근식이 내달 형기 만료 출소를 앞두고 있다.

 

김근식은 지난 2000년과 2006년 5월 24일부터 9월 11일까지 인천과 경기도 일대에서 여학생 11명을 성폭행했다.

그의 성적 콤플렉스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2000년 한 여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5년 6개월을 선고받는다.

하지만 2006년 출소 16일 만에 또다시 범행을 저질렀고 5월 24일부터 9월 11일까지 4개월 동안 9살에서 17살 여학생을 상대로 총 11명에게 성폭행을 저질렀다.

김근식 범행 수법은 무거운 짐을 같이 들어달라는 방식으로 여학생들을 유인한 뒤 성폭행을 저질렀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후 경찰은 김근식 실명과 사건을 공개하며 수배에 나섰고 더 이상 도주가 어렵게 되자 자수해 범행을 자백했다.

당시 재판부는 김근식에 대해 “범행 자백과 수사에 협조하는 등 정상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라면서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김근식은 원래대로라면 2021년 9월 출소 예정이었다. 하지만 수감된 대전 교도소에서 2013년, 2014년 동료 재소자를 폭행해 징역 1년 2개월이 추가됐다.

이에 김근식은 2022년 10월 출소하며, 고향 집과 거주지 등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근식 출소 소식이 전해지면서 인천 서구 등 맘 카페에는 불안감을 호소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한 누리꾼은 ‘조두순보다 더한 김근식이 출소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범행 지역에 인천 서구가 포함되어 있었다. 이슈가 되지 않는 것 같아 우려스러운 마음에 정보를 공유한다. 각별히 주의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다만 김근식이 출소 후 과거 주소지를 등록한 인천 지역으로 돌아올지는 확실한 상황은 아니다.

김근식 거주지는 출소 후 ‘성범죄자 알림e‘를 통해 정확히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