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논란으로 신분 바뀐 김가람, 유출된 ‘책상 사진’ 소름돋는 이유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학폭 의혹으로 걸그룹 ‘르세라핌’에서 탈퇴한 전 멤버 김기람(17) 근황이 전해졌다.

1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가람 근황’이라는 제목의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사진 속에는 김가람이라는 이름이 적힌 책상 위로 수많은 욕설과 낙서가 한가득 적혀 있었다.

사진 속 정황상 김가람은 르세라핌 탈퇴 후 언어폭력과 왕따 등 학폭을 당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물론 해당 사진의 진위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또한 김가람과 같은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촬영한 사진이 맞는지 명확하지 않다.

르세라핌 김가람 근황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도 제각각이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자업자득이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대다수 네티즌들은 “학폭 가해자라도 같은 방식으로 보복 당하는 건 옳지 못한 행태다”라며 비판했다.

폭력은 어떤 이유에서든 정당화될 수 없다는 것이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김가람이 어떻게 하길 바라는 건가”, “학교 그만두고 검정고시 보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라며 걱정을 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달 20일 쏘스뮤직은 르세라핌 멤버였던 김가람과 전속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그동안 김가람 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한 소속사가 학폭 가해 주장을 사실상 인정했다는 해석도 나왔다.

김가람은 데뷔 전인 지난 5월 2일 학폭 가해자라는 주장이 나왔고 하이브 측은 해당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해왔다.

하지만 의혹이 계속되면서 김가람은 데뷔 18일 만에 활동을 중단했고 2개월 만에 팀에서 탈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