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가 ’32년간’ 비공개 봉쇄 명령했던 UFO 사진 소름

“진실 밝혀지길 바란다”

사진=dailymail

영국 국방부가 32년 동안 비공개 명령을 내렸던 UFO 사진이 최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을 통해 공개됐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32년 전 다이아몬드 형체의 비행 물체가 목격됐고 해당 장면을 촬영한 사진이 최근 공개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금으로부터 32년 전인 1990년 8월 4일 스코틀랜드 하이랜드 캘벤에 위치한 호텔에서 근무하던 조리사 두 명이 당일 밤 9시경 근무를 마치고 인근에서 산책하던 중 하늘에 떠 있는 다이아몬드 형체를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겁에 질린 채 덤불 속에서 숨을 죽인 채 하늘을 응시했고 몇 분 뒤 하늘 위로 영국 공군기가 접근했다고 전했다.

해당 전투기는 당시 러시아 침입을 우려해 24시간 순찰 중이었던 영국 공군 소속 전투기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광경을 목격한 두 사람은 당시 갖고 있던 카메라로 총 6장의 사진을 찍었고 이후 스코틀랜드 지역 일간지에 제보했지만 기사는 보도되지 않았다.

사진=dailymail

 

당시 언론사는 이 사진을 영국 국방부에 넘겼고 따로 보도는 하지 않아 의구심만 남은 상태였다.

이렇게 영원히 비공개될 것 같았던 사진은 32년이 지나고서야 은퇴 공군이었던 ‘크렉 린드세이’를 통해 세상에 공개됐다.

린드세이에 따르면 당시 영국 국방부가 해당 사진을 2019년 12월 31일까지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간이 만료된 후에도 영국 국방부는 개인 정보보호를 이유로 공개 금지 기간을 2076년까지 늘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dailymail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기자는 “오랫동안 미학인 비행 물체에 대해 조사해왔지만 해당 사진을 찍은 요리사 두 명 역시 13년 동안 찾을 수 없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날에 대해 조사 할 때마다 내부자가 이를 막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32년 동안 해당 사진 사본을 갖고 있던 린드세이를 만나 그날 있었던 일을 자세하게 들을 수 있었고 결국 세상에 공개됐다.

린드세이는 “당시 상부로부터 해당 사진을 봉쇄하라는 명령을 어기고 사본을 몰래 숨겨왔다”라고 고백했다.

사진=dailymail

 

이어 “비밀을 밝히는 게 두렵지만 30년간 누군가 내게 연락해주길 기다렸다”라고 밝혔다.

린드세이를 만난 데일리메일 기자는 “지금까지 알려진 목격담과 사진이 일치했다면서 이전에 목격된 UFO와는 분명히 다른 구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지금까지 본 UFO 사진 중 단연 최고였다”라고 평가했다.

사진 분석가 앤드류 로빈슨 박사는 “UFO는 확실히 카메라 앞에 있었고 후반 작업으로 만들어진 가짜 사진은 아니다”라고 분석 결과도 전했다.

 

올해 5월 미국 의회 청문회 당시 해군 정보국도 UFO 영상을 공개하며 실체가 있는 존재임을 인정했다. 미국 국가 정보국이 UFO를 공식 인정한 것은 처음이었다.

하지만 영국 국방부는 2006년 당시 UFO는 단순한 자연 현상에 불과하다는 기밀 보고서를 공개했다.

당시 보고서에 따르면 UFO를 목격한 대부분이 대기권과 중간권, 이온권에서 일어나는 물리적, 전자기적 현상이라는 결론이 내려져 있었다.

심지어 2013년에는 50년 동안 이어왔던 UFO 신고 전화 접수처도 일과 돈만 쓰고 국방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폐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