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촬영인 줄” 중국 42층 차이나텔레콤 빌딩 대형 화재 당시 상황(+영상)

중국 후난성 초고층 빌딩에서 대형 화재 발생

16일 오후 3시 30분경 중국 후난성 창사시 국영 통신인 차이나텔레콤(中國電信) 42층 빌딩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중국 중앙(CC) TV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순식간에 불길이 42층 빌딩 전체를 감싸며 고층까지 번졌고 검은 연기가 치솟아 한치 앞을 볼 수 없는 상황이었다.

 

소셜미디어(SNS)에는 불이 번지자 건물 내부에서 일하던 사람들이 계단을 통해 서둘러 건물 밖으로 피신하는 모습이 찍힌 영상이 올라왔다.

중국신문망은 차이나텔레콤 빌딩 대형 화재로 소방차 36대, 소방대원 280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인 결과 1시간여 만에 진화했다고 보도했다.

화재 이후 차이나텔레콤 측은 “빌딩 외벽에서 발화됐고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라며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0년 건립된 차이나텔레콤 빌딩은 높이 218m에 지상 42층, 지하 2층 규모로 창사의 건축물 가운데 처음으로 200m 이상으로 건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