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살렸냐…” 말나 온 박병화, 여대생 10명 몹쓸짓 후 세금까지 노렸다

수원 발발이 박병화가 출소 후 거주하던 경기도 화성시 한 원룸에서 극단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병원으로 옮겨졌고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아쉬움이 남는다는 반응이 잇따르고 있다.

24일 경기남부경찰청 등에 따르면 20대 여성 10명을 성폭행한 박병화는 23일 낮 12시 30분경 주거지에 방문한 법무부 보호관찰관에 의해 구조됐다.

부호관찰관은 당시 “박병화가 집 안에서 극단 선택을 한 것 같다. 생체 반응이 없이 문을 열어야 할 것 같다”라는 내용으로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동한 경찰은 집 안에서 쓰러져있는 박병화를 발견했고 집에서는 항우울제를 다량 복용한 정황이 포착됐다.

정작 우울해하고 평생을 고통 속에서 살아가야할 피해 여성만 10여 명이 넘는 상황이라 박병화의 이런 행보는 오히려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박병화는 지난 2002년 12월부터 2007년 10월까지 수원시 일대 빌라에 침입해 20대 여성 10여 명을 성폭행했다.

이후 1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지난해 10월 만기 출소했다. 출소 후 박병화는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대학가 원룸에 입주한 뒤 칩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뻔뻔하게도 생활고를 이유로 기초생활수급비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들이 피땀흘려 번 돈으로 낸 세금이 박병화 같은 연쇄 성폭행범 주머니로 들어갈 위기에 처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