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고문해 만들었다는 ‘하늘 나는 오토바이’ 현실화…가격은?(+영상)

하늘 나는 오토바이 ‘엑스투리스모’ 실제 모습

먼 미래 SF 영화 나올 법한 하늘을 날아다니는 오토바이가 현실화됐다.

19일 영국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현지 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오토쇼에 호버바이크(하늘을 나는 오토바이)가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일본 스타트업 에어윈스(AERWINS)가 개발한 호버바이크 엑스투리스모(XTURISMO)는 완충 시 최대 80~100㎞ 속도로 40분 동안 비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 이동거리는 40km로 서울 시청에서 인천을 포함 대부분 경기도 지역까지 날아갈 수 있는 비행 능력을 갖췄다.

엑스투리스모 가격은 77만 7000달러(10억 8313만 원)로 이미 일본에서는 판매되고 있다.

에어윈스 설립자 슈헤이 코마츠는 “내년에는 조금 더 작아진 제품을 미국에서 판매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오는 2025년까지 가격을 5만 달러로 낮춰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과연 하늘을 나는 오토바이가 사용화 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