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도 경악했다” 결정적 찬스 날린 황의조…끔찍한 ‘미스’다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v우루과이 전반전 종료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 선발 출전한 황의조(30, 올림피아코스)의 아쉬운 슈팅에 영국 ‘BBC’도 경악했다.

24일(한국시간) 오후 10시 한국 축구 대표팀은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전반전이 종료된 현재 양 팀은 0 대 0으로 팽팽히 맞서고 있으며, 한국은 예상과 달리 전반전 경기를 주도했다.

특히 전반 34분 황의조가 완벽한 기회를 놓쳐 엄청난 아쉬움을 남겼다.

황의조는 박스 안 우측에서 공을 잡은 김문환이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지만 골문 앞에서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한 공이 허무하게 골문 위로 넘어갔다.

선제골을 놓친 황의조는 머리를 감싸 쥐며 아쉬워했고 우루과이 경기를 중계하던 해설진도 일제히 소리를 질렀다.

 

팀 동료인 손흥민과 황인범을 비롯한 주위 동료들 역시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리거나 주저앉으며 탄식해 아쉬움을 남겼다.

외신도 일제히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BBC는 “한국의 정말 좋은 기회였고 선제골로 연결됐어야 했다. 그러나 황의조는 침착함과 통제력을 잃었다. 한국이 1 대 0으로 앞서 나가야 했다”라고 강조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했던 대니 머피도 “끔찍한 미스다. 죄책감을 느낄만한 기회를 놓쳤다”라며 아쉬워했다. 죄책감을 느낄 만한 기회다. 끔찍한 미스다. 황의조는 오늘 더 좋은 기회를 얻지 못할 것이다. 우루과이에 대한 경고”라며 아쉬워했다.

해설을 맡은 피엔 멜 레시틴 역시 “황의조가 득점하지 못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 그것은 아마도 한국의 이번 경기 가장 좋은 기회일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