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페미니즘, ‘한남동 74번지’ 등장으로 논란 재점화

“왜 티를 못 내서 안달일까?”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페미 논란

인기리에 방영 중인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페미니즘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영우 페미 증거”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우영우 8회에서 나온 장면을 지적하며 태수미 집 앞에서 포착된 주소가 ‘한남동 74번지’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임신이냐 낙태냐 갈등하는 상황에서 나온 집 주소가 ‘한남동 74번지’라는 것은 작가의 의도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당시 장면은 우영우 부친 우광호가 태수미 집 앞으로 찾아가 “아이만 낳아주면 다시는 네 눈앞에 나타나지 않겠다”라며 사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우영우 페미를 배제하고 보면 문제없는 장면처럼 보이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한남동의 ‘한남’은 남성 혐오 단어를 뜻하고 ’74’는 성적인 행위를 뜻하는 은어로 의도가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남동 74번지는 실제로 존재하는 주소는 아니다. 그렇다면 드라마 장면에 등장한 지번 주소 패찰은 만들어진 소품이라는 것인데 제작진이 의도했다고 밖에 의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글을 접한 다른 누리꾼들 역시 “이건 우연이 아니라 백프로 의도한 거다”, “지금까지 나온 증거가 몇 갠데”, “우연이 세 번 이상 겹치면 우연이 아니다”, “왜 티를 못 내서 안달일까”등 곱지 않은 시선을 드러냈다.

앞서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 역시 “우영우 12화에서 변호사 윤리에 따라 의뢰인을 보호하려는 남자 변호사들은 능력이 없고 정의감이 없는 사람으로 묘사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여성 인권을 우선하는 여성 변호사들은 의뢰인들과 따로 옥상에 모여 비빔밥도 먹고 서로를 따뜻하게 안아주는 모습이 더해지면서 여성 연대를 그리는 게 아니냐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지난 회차들에 대한 페미니즘 검증이 이어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시청자들 사이에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문지원 작가가 과거 페미니즘 공연 등을 기획했다는 내용도 더해지고 있다”라면서 “해당 회차에 등장한 여성 인권 변호사 ‘류재숙’캐릭터는 박원순 전 시장을 떠올리게 한다”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