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 투더 영투더 우’ 우영우 인사법, 사실은 이 사람이 원조였습니다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인사법이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우영우 인사법은 해당 드라마에서 ‘동그라미’로 출연 중인 주현영이 직접 아이디어를 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SBS 파워 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 출연한 배우 주현영

하지만 지난 19일 우영우 인사법 원조는 다름 아닌 유재석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해 7월 방송된 SBS 런닝맨 562회 한 장면이 유튜브 채널에 올라왔고 해당 영상에는 우영우 인사법을 선보인 유재석을 볼 수 있었다.

이날 유재석은 “이것이 진정한 노가리예요”라는 멘트와 함께 ‘노 투더 가 투더 리’라며 노가리를 소개했다.

유재석 음정이 비슷한 게 킬포인트였다. 물론 표절 논란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이들은 없었다.

사진=SBS 런닝맨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유재석 미래를 예견했네”, “빅뱅이 원조다 비 투더 아 투더 뱅뱅” 등 반응을 보이며 함께 즐기는 모습이었다.

우영우 인사법은 인기는 어렵지 않게 찾아 볼 수 있다.

실제로 길거리에서 우영우 인사법으로 서로를 반갑게 맞이하는 장면은 벌써부터 익숙해진 분위기다.

드라마 상에서도 우영우(박은빈)와 동그라미(주현영)은 “안녕”이라는 흔한 인사가 아닌 래퍼를 연상케 하는 독특한 인사로 서로를 반갑게 맞이한다.

사진=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인사법

주현영은 “처음 대본에는 ‘동동그라미’, ‘우영우영우’ 같은 대사였는데 작가님이 이 대사를 베이스로 제 마음대로 바꾸길 원하셔서 한번 고민해봤다”라고 밝혔다.

한편 주현영은 인기리에 방영중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천재 자폐 변호사 우영우 절친으로 출연해 큰 인기를 얻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