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자 8명까지 늘었다” 울산 폭발, 온산공단 에쓰오일 화재 안타까운 현재 상황

울산 에쓰오일 온산 공장 폭발 화재

19일 울산 온산공단 에쓰오일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폭발로 추정되는 이번 사고는 19일 오후 8시 51분쯤 발생했고 소방당국은 아직도 진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부상자만 8명이며, 울산 폭발 당시 충격으로 인근 지역 주민들도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정유공장에서 휘발유 추출 공정 중 배관 교체 작업을 하다 폭발 및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 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날 울산 폭발 화재로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 장비 39대와 인력 81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불길이 거세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울주군은 울산 폭발 에쓰오일 온산공장 폭발 화재로 인근 주민들은 외출을 자제해달라는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