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줄 돈도 없어…” 임창정 주가조작 의혹에 절규, 내일부터 ‘차압’ 시작

“30억→58억→마이너스 5억?” 임창정 주가조작 의혹

가수 겸 사업가 임창정이 주가조작 세력 피해자임을 주장하며 현재 새로 생긴 빚이 60억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주가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임창정은 “매출 영업 이익 대비 시가 총액이 너무 낮게 책정된 회사이면서 삼천리처럼 절대 망하지 않는 회사를 찾아 같이 투자한다고 했다”라고 해명했다.

또 “그게 어떻게 주가조작이냐”라며 “너무 멋있는 일을 하는 사람인 거다. 어떤 종목인지 모르지만 그래프만 보면서 수익이 얼마큼 났다고 하니까 되게 좋았고 계좌를 두 개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결국 임창정은 아내 서하얀 씨와 본인 계좌를 각각 만들어 15억 원씩 총 30억 원을 넣어뒀다.

 

당시 임창정은 “이게 그 팀들이 하는 방식인가 보다 하고 개인 계좌를 줬다. 돈 많은 회장님들도 그렇게 돈을 불린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또 “저는 30억 원을 샀는데 신용 매수로 84억원 가량 사졌다. 상세내역을 못 보게 하더라. 그거 어제다. (주가조작 멤버들이) ‘누군가에게 당했다’라고 하더라. 골프장 멤버들이 있는데 누군가 배신을 했다고 말했다”라고 주장했다.

 

현재 임창정은 주가조작 의혹을 넘어 빚더미에 앉을 위기에 처했다. 그는 “내일부터 제 계좌는 마이너스 5억 원이 된다. 증권 회사에서 차압이 들어올 거다. 빚이 60억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일 당장 우리 걸그룹 진행해야 되는데 돈이 없다. 30억 들어와서 월급도 주려고 했는데 모두 물거품이 됐다”라고 한탄했다.

앞서 임창정은 주가 조작 일당들에게 수십억 원을 투자하고 이들과 해외 골프장에도 투자했다며 주가조작 의혹에 휩싸였다. 하지만 임창정은 올해 초 자신이 설립한 연예 기획사 지분 일부를 50억 원에 파는 대신 그 중 30억 원을 주가 조작 세력들에게 재투자했다.

심지어 자신과 아내 신분증을 맡기고 신용까지 당겨 사용해 총 84억 원을 대리 투자 맡겼지만 주가가 폭락해 오히려 손해를 봤다며 자신을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