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미도 9만원 횟집 뺨치는 ‘강릉 23만원’ 횟집 상차림 수준

월미도 이어 강릉 횟집 바가지 논란

인천 월미도 한 횟집에서 바가지 상술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번에는 강원도 강릉 횟집 상차림 후기가 화제다.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월미도 9만원 상차림 싼 거였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15년 만에 강릉 와서 좋은 기분으로 식당에 들어갔는데 가격에 ‘헉’하고 상차림에 놀라웠다”라고 적었다.

A씨가 주문한 음식은 광어회 8만 원, 꽃게탕 대(大) 사이즈 15만원 짜리였다. 하지만 사진 속 상차림은 매우 부실했다.

사진 속 강릉 횟집 23만원 상차림은 장류를 제외한 밑반찬은 7가지 정도였다. A씨는 “관광지 자릿값 특성 다 감안하고 간 거 맞다. 그런데 상식이란 게 있지 않냐”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요즘 욕먹는 월미도, 을왕리 등도 이 정도 세팅은 아니다. 비싸도 상식선에서 뭔가가 더 같이 나오겠지 하고 주문했다”라고 말했다.

 

A씨는 “그쪽 지역 분들이 이 글을 보시거나 이슈가 되면 조금이나마 바뀌지 않을까 해서 글을 올렸다. 구체적은 상호는 공개하지 않겠다. 경포호 지역 상인들에게 변화가 있었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인천 월미도 한 횟집에서도 9만원 포장회가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글을 작성한 B씨가 공개한 9만원 회에는 회 한 팩, 새우 2개 등 해산물 한 팩, 깻잎과 상추 한 팩이 들어 있어 논란이 됐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해당 횟집 점주는 아들의 도움을 받아 자필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