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꾸밍 사망 전 인스타에 마지막으로 남길 말(+난소암)

난소암 4기 판정 2년

유튜버 꾸밍 사망

난소함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유튜버 꾸밍(본명 이솔비)가 끝내 사망했다.

25일 자신을 유튜버 꾸밍 지인이라고 밝힌 A씨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우리 솔비가 오늘 힘든 여정을 뒤로하고 세상을 떠났다”라고 전했다.

A씨는 “여러분들이 주신 사랑에 정말 감사했다. 유튜브 활동을 하면서 여러분들이 준 많은 사랑에 꾸밍이가 정말 많이 기뻐했다. 애도를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함께한 추억을 이렇게 영상으로 남겨 볼 수 있게 해준 꾸밍이와 함께 했던 여러분들께 다시 깊은 감사를 표한다”라며 꾸밍이 자신이 팔로우한 인스타 계정도 함께 공개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유튜버 꾸밍 사망 소식을 믿지 않고 인증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자 A씨는 “현재 인증을 바라는 분들도 있지만 장례식을 진행하고 있어 관련 사진을 올리는 건 예의에 어긋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핸드폰 잠금 해제나 계정을 따로 전달받지 못해 미심쩍은 글로 남기게 되어 죄송하다. 병상을 방문했을 때 부탁받아 이렇게 남긴다”라고 밝혔다.

현재 유튜버 꾸밍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채널에는 추모글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꾸밍님 좋은 곳으로 가셨을 거라 믿습니다”, “150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응원했습니다”, “마지막을 직감했음에도 이렇게 소통하고 태연하게 다음 생에 봐요라는 말을 나는 할 수 있었을까” 등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꾸밍은 지난 5월 19일 ‘내 생에 마지막 기록, 여러분 고마웠어요, 시한부 일주일, 말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당시 유튜버 꾸밍은 “마지막으로 영상을 올리고 가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남긴다. 일주일 사이 상태가 많이 안 좋아졌다. 앞으로 일주일에서 한 달 정도 살 수 있을 것 같다”라는 말을 남겨 많은 이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그러면서 “여러분 덕분에 유튜브 수익으로 맛있는 거 사 먹고 댓글로 응원받아서 행복했다. 마지막까지 인스타그램에 기록 남길 것이다. 너무 고맙고 유튜브 하길 잘한 것 같다. 다음 생에 꼭 봐요”라고 전했다.

 

앞서 유튜버 꾸밍은 “소세포성 난소암에 걸려 완치는 불가능하고 항암으로 연명할 수 있는 기간마저 6개월에서 1년 정도라고 한다. 작년 만 21살 때 소세포성 난소암 4기 판정받았다. 최근 11차 항암치료받았다”라고 말했다.

당시 꾸밍은 “마른 기침이 계속 나오고 소화도 안돼서 병원을 찾았는데 초음파 검사 결과 난소에서 종양이 발견됐다. 국내 환자가 거의 없는 희소암이다”라고 밝혔다.

 

꾸밍은 사망 전까지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일상을 꾸준히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지난 20일에는 “아빠가 머리를 빡빡 깎고 왔어요. 너무 감동이었어요. 멀리서 봐도 부녀 같죠”라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현재 유튜버 꾸밍 인스타 계정 등에는 일주일 동안 게시물이 업로드 뙤지 않은 상태다.

한편 유튜버 꾸밍 나이는 23세로 부천대학교 영상/게임 콘텐츠 학과에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