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인이어 이어폰 논란에 MBC가 보인 반응

윤석열 인이어 이어폰 논란

윤석열 대선 후보가 TV 토론에서 인이어를 착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하지만 MBC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지난 2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첫 대선 후보 법정 토론회에서는 마치 무전기에서 새어 나오는 듯한 잡음이 들렸습니다.

토론 직후 일부 누리꾼들은 윤석열 후보가 인이어 이어폰을 끼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MBC 유튜브 토론회 다시 보기 기준 57분 32초 경 잡음이 들립니다. 이재명 후보가 윤석열 후보에게 답변을 요구하는 부분입니다.

여기서 윤석열 후보는 잡음이 흘러나온 뒤 “글쎄 뭐 시간을 쓰기가 뭐 한데”라며 답변을 회피했습니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답변을 하지 말라고 인이어로 지시를 받는 것 같다”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이 잡음은 87분 45초 경 윤석열 후보가 국채에 관해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는 상황에서도 나왔습니다.

이후 해당 부분이 영상으로 편집되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등을 중심으로 퍼져 나갔습니다.

그러자 일부 누리꾼들은 “윤석열 인이어”, “윤석열 컨닝”, “오디오 전문가에게 검증 필요”라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토론을 주관한 MBC 측은 “인이어 착용은 할 수도 없고 드릴 수도 없다”라며 논의할 가치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잡음의 실체는 “생방송 중 현장 진행 PD가 진행자에게 남은 시간, 속도 등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그 소리가 마이크로 새어 들어간 것 같다”라고 밝혔습니다.